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J부회장보다 많이 번 나영석…'슬의생' 신원호PD는?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5,019
  • 2020.08.16 07: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영석 PD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나영석 PD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기 예능 프로그램 연출자 나영석 PD가 올해 상반기 CJ ENM으로부터 10억1900만원을 받으며 오너 일가보다 더 많은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신원호 PD도 7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나 PD는 올해 상반기 1억3900만원, 상여 8억8000만원 등 총 10억1900만원을 받았다.

CJ ENM 측은 "사업 부문의 매출과 영업이익 지표 및 제작 콘텐츠의 시청률, 화제성, 콘텐츠 판매액 등 계량 측정 지표 등에 기준해 콘텐츠 제작 성과를 반영했다"며 "업무 전문성과 PD직군 코칭 및 사업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나 PD는 2001년 KBS에 PD로 입사해 간판 예능프로그램 '1박2일'을 연출하며 스타PD 반열에 올랐다. 2013년 CJ E&M으로 옮긴 뒤 △꽃보다 할배 △삼시세끼 △신서유기 △윤식당 등의 히트작을 연이어 선보이며 콘텐츠 굴기를 꿈 꾸는 CJ ENM에 없어선 안 될 인물로 자리매김했다.

이 같은 성과에 나 PD는 2018년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등 오너 일가보다 많은 무려 37억2500만원의 연봉을 CJ ENM으로부터 수령해 화제를 낳기도 했다.

자본공시법 개정으로 상장 기업들의 경우 2017년부터 등기 임원이 아니더라도 연봉 총액이 5억원을 넘는 임직원 상위 5인의 연봉을 공개해야 하는데, 나 PD가 이재현·이미경 남매보다 상위 연봉자로 이름을 올린 것이다.

나 PD는 올해 상반기에도 직접 연출한 삼시네세끼로 높은 화제성을 보이며 tvN의 '예능강자' 입지를 공고하게 만드는 성과로 총수 일가보다 더 높은 보수를 수령하게 됐다. 삼시네세끼는 은지원·이재진·김재덕·장수원 등 원조 아이돌 젝스키스 멤버들의 자급자족 생활기를 그리며 호평을 받았다.

신원호 PD도 상반기 최고 인기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을 연출한 공로를 인정 받으며 7억7400만원의 연봉을 수령, CJ ENM에서 다섯 번째로 높은 보수를 수령한 임직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코로나(COVID-19)에 따른 광고 등 미디어 카테고리 매출 부진의 여파를 상쇄하는 데 톡톡한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실제 슬의생은 최고 시청률 14.1%를 찍으며 시즌2 기대감까지 높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CJ ENM에서 가장 높은 보수를 받은 인물은 이명한 CJ ENM 상무로 총 12억1600만원(급여 1억5200만원·상여 10억6400만원)을 수령했다.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는 총 5억5000만원의 연봉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너 일가인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은 CJ ENM으로부터 각각 9억원, 10억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한편 CJ ENM의 상반기 직원 수는 3599명, 평균 근속연수는 5년1개월, 1인당 평균 급여액은 3353만원으로 확인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