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뷰티 연봉킹, 차석용 LG생건 부회장 상반기 30억 수령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4 18: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뷰티업계 불황에도 61분기 연속 영업이익 성장 '대기록' 이어가

뷰티 연봉킹, 차석용 LG생건 부회장 상반기 30억 수령
차석용 LG생활건강 (1,425,000원 상승7000 0.5%) 부회장이 올 상반기 30억11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오너 일가가 아닌 전문경영인인 차 부회장은 상반기에만 30억원에 이르는 보수를 수령해 뷰티업계 연봉킹에 올랐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차 회장은 급여로 8억6100만원을, 상여로 21억5000만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보수와 비교해 21.6% 늘어난 수치다.

LG생활건강은 20억원이 넘는 상여 지급 배경으로 재무성과와 관련해 경쟁이 심화되는 사업환경 속에서도 실적 성장을 견인한 점을 꼽았다.

코로나19(COVID-19) 충격이 절정에 달한 2분기에도 LG생활건강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한 3033억원을 기록했다. 61분기 연속 성장이라는 대기록을 이어간 것이다.

매출이 소폭 감소했지만 LG생활건강의 실적을 두고 뷰티업계에서는 "충격적"이란 평가다. 가장 이익률이 높은 핵심 채널인 면세점이 코로나19로 2분기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였기 때문이다. 화장품 업종을 담당하는 애널리스트 대부분이 "2분기에는 LG생건도 어쩔 수 없다"는 전망을 내놨지만 LG생건은 이번에도 예상을 뒤엎었다.

LG생활건강은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포트폴리오 및 생활용품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해외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었음을 반영해 상여금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