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소비, 석달째 늘었지만…회복 속도는 실망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5 04: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뉴욕의 한 식당
뉴욕의 한 식당
미국의 소비가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딛고 석달째 회복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증가폭은 시장의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주당 600달러(약 72만원)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이 중단되면서 차량 등의 구매가 줄어든 때문이다. 소비는 미국 경제의 약 70%를 차지하는 버팀목이다.

14일(현지시간)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7월 미국의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1.2% 늘었다. 당초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증가율 2.0%(마켓워치 집계)를 밑도는 수준이다.

앞서 미국의 소매판매는 경제활동 재개 효과로 지난 5월과 6월 각각 18.3%, 8.4%씩 급증했다.

자동차 및 부품 판매가 1.2% 감소하며 소비 회복세의 발목을 잡았다. 자동차 및 부품 등을 제외한 소매 판매는 1.9% 증가하며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이 7월말로 중단된 것이 소비 심리에 부담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추가 실업수당 연장안을 포함한 제5차 경기부양책을 놓고 트럼프 행정부와 야당인 민주당은 7월말까지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이후 미 행정부의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마크 매도우스 백악관 비서실장,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지난 7일 부양책 타결을 위해 협상을 벌였으나 역시 타결에 실패했다.

그러자 이튿날 트럼프 대통령은 급여세(근로소득세) 유예와 추가 실업수당 축소 연장 등을 골자로 한 독자 부양책을 강행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추가 실업수당은 기존 주당 600달러에서 주당 400달러로 줄어든 채 지급이 재개됐다. 추가 실업수당 비용의 25%는 각 주(州)들이 부담한다.

MUFG의 크리스 럽키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올 8월과 가을 소비 경기는 연방정부의 추가 경기부양책에 달려있다"고 진단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