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G 연속 안타' 추신수, 안타로 역전승 발판…텍사스 3연승 질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5 12: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 AFP=뉴스1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 AFP=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하며 팀 3연승에 기여했다.

추신수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낸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13에서 0.216으로 상승했다.

추신수는 1회초와 3회초 삼진으로 물러났다. 팀이 1-1 동점을 만든 5회초 2사 1루에서는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2-2로 팽팽하던 8회초 추신수는 무사 1루에서 우전 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추신수의 안타로 무사 1, 3루 찬스를 이어간 텍사스는 아이재아 키너-팔레파가 병살타에 그쳤지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텍사스는 끝까지 1점 차 리드를 지켜내고 3연승에 성공했다. 텍사스 선발 랜스 린은 9이닝 2피안타 6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완투승을 챙겼다.

연승을 이어간 텍사스는 9승9패가 되며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 자리를 지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