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베 8년째 반성 없어…일왕은 "깊은 반성"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5 13: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5일 도쿄 지요다구에 있는 '닛폰부도칸'에서 열린 종전 75주년 '전국전몰자추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AFP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5일 도쿄 지요다구에 있는 '닛폰부도칸'에서 열린 종전 75주년 '전국전몰자추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AFP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5일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75주년 기념 행사에서 '적극적 평화주의'를 내세웠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지요다구에 있는 '닛폰부도칸'에서 열린 종전 75주년 '전국전몰자추도식'에서 "전후 75년간 일본은 일관되게 평화를 중시하는 길을 길어 왔다"며 "세계를 더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힘을 다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반복하지 않을 것이고, 이 결연한 다짐을 앞으로도 지켜나가겠다"며 "적극적 평화주의 기치 아래 국제사회와 손잡고 세계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 해결에 지금 이상으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2012년 12월 2차 집권을 시작한 이후 패전일 행사에서 '안보는 자력으로 지켜야 한다'는 의미인 적극적 평화주의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그간 국회 시정방침 연설 등을 통해서만 적극적 평화주의를 주장해왔다.

아베 총리는 올해 패전 기념일에도 과거 전쟁에 대한 일본의 가해책임은 언급하지 않았다.

일본은 1993년 호소카와 모리히로 당시 총리 이후로 침략전쟁의 가해책임을 말했지만, 과거의 어두운 부분을 덮는 '역사수정주의'를 추구하는 아베 총리는 8년째 이 관행을 잇지 않고 있다.

아베 총리는 2차 정권 출범 이후 매년 반복하던 '역사와 겸허하게 마주한다'라거나 '역사의 교훈을 가슴에 새긴다'는 취지의 언급도 올해는 하지 않았다.

아베 총리는 또 지난 14일 일제 침략전쟁을 이끌었던 지도부인 A급 전범 14명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그러나 작년 5월 즉위 후 2번째로 종전 기념행사에 참석한 나루히토 일왕은 올해도 '깊은 반성'을 언급했다. 일왕의 '깊은 반성'(深い反省) 표현은 나루히토 일왕의 부친인 아키히토 전 일왕이 종전 70주년이던 2015년 행사 때 쓰기 시작해 올해도 이어졌다.

나루히토 일왕은 "종전 이후 75년간 사람들의 끊임없는 노력으로 지금의 평화와 번영이 이루어졌지만 많은 고난을 겪은 국민의 행보를 생각하면 정말로 감회가 깊다"면서 "코로나19로 생긴 새로운 고난을 모두가 힘을 합쳐 극복해 앞으로도 행복과 평화가 계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또 "전후 오랜 기간의 평화로운 세월을 생각하고 과거를 돌아보면서 '깊은 반성'에 입각해 다시는 전쟁의 참화가 되풀이되지 않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언급했다.

전몰자들에게는 "온 국민과 함께 진심으로 추도의 뜻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