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 국해성 8월 느낌이 좋다, 타율 0.600-역전 끝내기 스리런 [★잠실]

스타뉴스
  • 잠실=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5 22: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5일 잠실 KT전에서 기뻐하는 두산의 국해성. /사진=OSEN
15일 잠실 KT전에서 기뻐하는 두산의 국해성. /사진=OSEN
두산 베어스의 국해성(31)이 기분 좋은 8월을 보내고 있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KT 위즈와 홈경기에서 3-5로 지고 있던 경기를 뒤집고 7-5 역전승을 거뒀다. 9회말 믿을 수 없는 드라마가 펼쳐졌다. 2사 1,2루 상황에서 국해성이 상대 마지막 투수 이보근의 초구를 때려내 우월 스리런포를 날렸다. 승부를 뒤집는 역전 결승타였다. 두산 선수들이 뛰어나와 홈으로 들어오는 국해성을 반겼다.

8월 페이스가 좋은 편이다. 국해성은 8월 6경기에서 타율 0.600을 때려냈다. 대타 역할을 맡고 있어 기회가 제한적이지만, 타석에 들어서며 제 몫을 해낸 것이다. 사실 국해성의 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6월 15경기에서 타율 0.238, 7월 9경기 타율 0.176이었다. 하지만 뜨거운 8월에, 더욱 뜨거운 타격감을 과시하는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