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방역당국 "청년층, 코로나 경각심 가져야..말보다는 행동 필요"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5 17: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지 100일째인 28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에서 브리핑실에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2020.04.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지 100일째인 28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에서 브리핑실에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2020.04.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역당국이 15일 경증감염이 많은 청장년층을 대상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경각심을 강조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금이 코로나 위기라는 말을 다시 말씀드리지는 않겠다"며 "지금은 사실 말보다는 행동이 필요한 때이고, 그 행동은 당장 거리두기를 지키고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는 것이고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특별히 경증감염이 많은 청장년층을 중심으로 해서 ‘감염되더라도 별일 없이 괜찮을 거다.’라는 생각을 가지신 분들이 있다면 이런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본인이 경증이라 하더라도 전파 연결고리에 포함되고 가담을 하게 되면, 결국은 사랑하는 우리들의 부모님, 할아버지, 할머니 그리고 주변에 만성질환을 앓고 계신 분들이 코로나19로 큰 피해, 나아가서는 생명까지 위협방을 수 있는 행위에 가담하게 되는 것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의 위험도가 높아져서 앞으로도 당분간은 확진자도 큰 폭으로 계속 나타날 것"이라며 "만에 하나 3일간의 연휴 동안 거리두기가 제대로 안 지켜진다면 더 늘어날 수도 있고, 또 전국적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가 없다"고 전했다.

권 부본부장은 "마스크를 벗는 행동을 줄이고. 모임을 자제해 달라.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해 달라. 그러면 서서히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을 수 있을 것이고 수도권의 유행통제 시기도 우리 모두의 노력에 따라서 결정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