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그룹의 내년에는 무슨 일이? 최태원 회장 등 이천포럼에 '초집중'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7 15: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그룹의 내년에는 무슨 일이? 최태원 회장 등 이천포럼에 '초집중'
SK (293,500원 상승500 0.2%)그룹의 경영 계획을 엿볼 수 있는 이천포럼이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임직원은 포럼을 통해 그룹의 '딥 체인지'(Deep Change·근본적 혁신)를 위한 세부 솔루션을 찾는다.

SK그룹은 3일간의 '이천포럼 2020 메인포럼' 기간 동안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토론과 전문가 강의를 통해 SK의 세부 성장 솔루션을 찾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포럼엔 SK CEO와 임직원 등 내부 구성원과 글로벌 석학, 외부 전문가들이 총 출동한다. 이천포럼은 2017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급변하는 경제·사회 환경 아래에서 기업이 서든 데스(Sudden Death)하지 않기 위해선 기술혁신과 사회·경제적 요구를 이해하고 미래를 대비하는 통찰력을 키우는 토론장이 필요하다"고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온라인 중계로 진행된다. △환경 △일하는 방식의 혁신 △인공지능(AI)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행복지도 △사회적 가치 관리 계정(SV Account) 등 5가지 주제별 패널토론이 준비됐다. 해외 석학들의 강연과 토론도 온라인으로 이뤄진다.

올해 이천포럼은 온라인 진행이라는 형식 뿐 아니라 운영 측면에서도 변화를 줬다. 지난해까지 이천포럼이 딥 체인지 필요성을 이해하기 위한 강의 중심이었다면 올해는 딥 체인지를 위한 실질적 방법론을 찾는 토론 중심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5가지 주제별로 진행되는 패널토론에 SK CEO와 임직원,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 난상토론을 거쳐 딥 체인지 실천 솔루션을 찾아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개막일 오후엔 '깨끗한 지구,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딥 체인지'를 주제로 150분간 환경 관련 패널토론이 진행된다. △환경의 중요성과 환경사업 필요성에 대한 구성원 약속 △생활 속의 친환경 실천과제 △환경사업 실행을 위한 변화 방향성 등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진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9일 오전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워커힐에서 열린 '제3회 SK 이천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9일 오전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워커힐에서 열린 '제3회 SK 이천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천포럼이 진행되는 3일 내내 해외 석학들의 강연도 마련됐다. 첫날엔 '블랙 스완'의 저자인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교수와 '롱 테일 이론'을 제시한 크리스 앤더슨 3D로보틱스 CEO의 '코로나19 이후 혁신의 진로'에 관한 강연과 토론이 예정돼 있다.

이어 19일엔 '혁신 자본(Innovation Capital)'의 공동 저자인 제프 다이어 미국 브리검영대 교수와 네이선 퍼 프랑스 인시아드대 교수의 강연이 예정됐다. 마지막 날인 20일엔 미국 아이비 리그에서 행복 컨설턴트로 유명한 탈 벤 샤하르의 강연이 이어진다.

SK그룹은 이번 이천포럼 메인포럼에 앞서 지난 5월21일 행복지도 1차 서브포럼을 시작으로 지난달 22일까지 모두 10차례의 서브포럼을 개최했다. 임직원들이 딥 체인지 방법론을 고민하고 스스로 준비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최 회장은 지난 11일 사내방송에서 "이천포럼 서브포럼과 메인포럼 같은 학습기회를 통해 세상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파악해야 내년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알 수 있다"면서 "이천포럼에서 논의된 사항이 CEO 세미나를 거쳐 다음해 계획까지 연계되는 만큼 구성원들도 스스로 생각하고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K 관계자는 "포럼이라는 딱딱한 형식을 벗어나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토크쇼 형태나 방송뉴스 형식으로도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SK 모든 구성원이 이천포럼과 같은 지식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게 되면 자기계발은 물론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의 출발점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시총 20조' 카뱅 상장 소식에…20% 넘게 오른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