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주 집단감염' 놀란 스타벅스, 매장 좌석 30% 확 줄였다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7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8일부터 진행 예정인 '스타벅스 버디 캠페인'도 연기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코로나19 예방 차원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운영을 강화한 가운데 6일 서울 시내 한 매장의 테이블과 좌석이 평소 대비 1/3 가량 줄어든 상태로 운영되고 있다.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의 테이블 간 간격과 다인용 테이블 의자 간격을 1~1.5m씩 조정했으며, 테이블당 좌석은 2인석 중심으로 배치하고 안전거리 확보를 위해 계산대 앞에 부착되어 있는 안전 라인 뒤로 일정 간격의 주문 대기선을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코로나19 예방 차원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운영을 강화한 가운데 6일 서울 시내 한 매장의 테이블과 좌석이 평소 대비 1/3 가량 줄어든 상태로 운영되고 있다.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의 테이블 간 간격과 다인용 테이블 의자 간격을 1~1.5m씩 조정했으며, 테이블당 좌석은 2인석 중심으로 배치하고 안전거리 확보를 위해 계산대 앞에 부착되어 있는 안전 라인 뒤로 일정 간격의 주문 대기선을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스타벅스가 수도권 전 매장의 좌석을 30% 이상 축소했다. 또 18일로 예정된 '스타벅스 버디 캠페인'을 2주간 연기했다. 정부의 서울·경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파주 야당역점의 대규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조치다.

17일 스타벅스커피코리아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16일부터 서울·경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발맞춰 서울, 경기도 지역 모든 매장의 좌석을 30% 이상 축소했다. 테이블 간격을 1~2m 유지될 수 있도록 재배치하고 가급적 2인석 위주로 배치했다. 커뮤니티 테이블과 스탠드업 테이블 좌석도 축소했다.

전국 매장의 위생 수칙도 강화했다. 사이렌 오더시에도 마스크 착용 권유 안내문구를 송출하고 출입문, 포스, 컨디먼트바에 안내 스티커를 부착한다. 주문시 거리두기를 위한 안내 스티커도 다시 강화해 안내한다.

또 오는 18일부터 진행할 예정이었던 '스타벅스 버디 캠페인'은 다음달 1일로 연기했다. 스타벅스 버디 캠페인은 '플레이모빌'과 협업을 통해 스타벅스 파트너와 버디의 모습을 플레이모빌 피규어로 만들어 판매하는 행사다.

한편, 파주시 등에 따르면 16일 파주시 운정3동에 사는 고교생 A양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스타벅스 야당역점 관련 확진자는 36명으로 늘었다. 스타벅스측은 오는 21일까지 파주 야당역점을 폐쇄키로 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8일 방문한 확진자가 확진판정을 받은 12일 보건당국과 방역을 완료했고 당시 근무한 모든 파트너가 음성 판정을 받아 정상 영업이 가능하다는 방역당국의 승인을 받았지만 2주간의 기간을 더 두기로 최종 결정하고, 오는 21일까지 영업을 잠정 중단키로 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GM, 美서 다시 3조 배터리 합작..연 100만대분량 생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