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치적 오해 우려 불구하고 文대통령이 전광훈 콕집어 비판한 이유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7 13: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8

[the300]'정권규탄 집회' 비판 아닌 '코로나19 확산세' 심각 우려 "그만큼 상황이 엄중하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20.08.11.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20.08.11.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 2차유행 우려가 퍼지는 가운데 전광훈 목사의 광화문 집회에 초강경 메시지를 낸 것은 그만큼 상황이 심각하다는 인식이 깔렸기 때문이다. 국가 방역의 성패가 달린 시점이라는 위기 의식에 가깝다.

문 대통령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광훈 목사의 집회를 겨냥해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온 국민이 오랫동안 애써온 상황에서 국민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대단히 비상식적 행태"라며 "국가방역 시스템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며 국민 생명을 위협하는 용서할 수 없는 행위"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규모 집단 감염원이 되고 있는 일부 교회의 상황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방역 당국의 지속적인 협조 요청에도 불구하고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무시하는 행태를 보이면서 확진자가 대량으로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집단 감염 이후에도 검사와 역학조사 등 방역협조를 거부하고 있어 방역 당국이 큰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며 "대규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교회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메시지가 1차로 겨냥한 것은 8·15 광복절에 열린 전 목사의 정권규탄 광화문 집회다. 전 목사 부터가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서울 사랑제일교회의 담임목사이고, 본인 역시 자가격리 대상자다. 안 그래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개신교 교회를 중심으로 대규모 집회가 열리는 것을 문 대통령이 작심비판한 것이다.

개신교 전체에 대한 코로나19 방역 협조를 당부한 것 역시 특징이다. 특정 종파를 콕 집은 메시지가 정치적 오해를 낳을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그만큼 강력한 메시지 없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힘들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은 개신교 교회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전 목사가 시무하는 사랑제일교회의 확진자는 서울 뿐만 아니라 경기, 경북, 전북 등 전국적으로 속출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전광훈 목사. 2020.06.2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전광훈 목사. 2020.06.24. bjko@newsis.com
용인 우리제일교회 등 수도권 교회들에서도 확진자들이 꾸준히 나오는 중이다. 17일에는 등록 교인 수가 56만명에 달하는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코로나19가 퍼진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이같은 상황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인식은 "신천지 이후 맞이한 우리 방역의 성패를 가늠하는 중대고비"라는 페이스북 메시지로 요약할 수 있다. 개신교 교회에서의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코로나19의 제2차 유행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우려다.

청와대 관계자도 문 대통령의 메시지와 관련해 "그만큼 상황이 엄중하다고 본 것"이라고 말하며 정치적 논란을 차단했다. 전 목사의 집회를 비판한 것은 '정권규탄 극우집회'여서가 아니라 '코로나19 확산세' 때문이며, 교회에 협조를 특히 요청한 것 역시 코로나19 확진자가 개신교를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는 현상 때문이라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이에 맞춰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한 코로나19 확산 저지 △수도권 방역 총력 지원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가운데 이뤄지는 종교활동 협조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 일체의 위법행동에 대한 엄단 등을 지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엄중한 시기에서 당장 방역을 위해 급히 해야 할 일을 지시했다"며 "지금 현재 확진자 급증의 진원이 되고 있는 교회에 대한 협조도 당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거래 묶은 오세훈, 규제완화 시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