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서둘러 팔아야"…초선 재산공개 앞두고 고심하는 與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9 05: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정당 지지도에서 미래통합당에 역전을 당한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리스크' 관리에 고삐를 죄고 있다. 7·10 부동산 대책 시행에도 집값이 잡히지 않고 여권 인사들의 주택 처분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당 지지율이 추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오는 20일 예정된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 신규 의원들의 재산 공개를 앞두고 고민이 깊다. 다만 해당 의원들은 "주택 매각이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대표단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워크숍에 참석해 있다/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대표단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워크숍에 참석해 있다/사진=뉴스1



부동산으로 민심 이탈 경고등…"연내 처분하라"


민주당의 발걸음이 빨라진 이유는 부동산 문제 때문이다. 지난 8월 1~2주차 여론조사 결과 통합당의 지지율이 오차 범위내에서 민주당을 앞질렀다. 총선 후 4개월 만에 부동산 정책 실패에 따른 민심 이반이 급속도로 진행되는 등 비상등이 켜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17일날 발표한 주간 여론조사를 보면 지난 10~14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8월 2주차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0.3%포인트(p) 하락한 34.8%로 조사됐다. 통합당은 1.7%p 올라 36.3%를 기록했다.오차범위 내 1.5%p 앞서는 결과다.

민주당은 지난 4·15 총선 전 부동산 규제지역에 두 채 이상 주택을 소유한 총선 출마자에게 '다주택 처분' 서약을 받았다. 이인영 전 원내대표가 집을 증식 수단으로 삼지 말자며 제안한 노노(NO) 2주택 캠페인에서 시작됐다.

그러나 지난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소속으로 당선된 의원 180명 중 42명(총선 기준)이 다주택자"라고 공개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당초 지도부는 총선 후 2년 내 처분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지만 최근 부동산 리스크가 커지면서 김태년 원내대표로부터 "연내에 처분하라"는 강한 주문이 나왔다. 지난 7·10 부동산대책 발표 하루 전날 민주당 의원총회 직후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당 지도부는 의원들에게 다주택 해소를 신속하게 진행해 주기를 요청했고 대상 의원들도 요청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신규 의원 재산공개 여파 우려…매각 여부 7명 밝혀


오는 20일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신규 의원 재산 내역 공개를 앞두고 민주당의 고심이 커지는 이유다. 원내에선 "공개 전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다만 기한을 2년에서 연내로 앞당긴 만큼 속도감 있는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주택 처분 시한이 다가오자 복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다주택자에 해당되는 원내 지도부 소속 한 의원은 "전세입자 문제 때문에 급하게 매각할 수 없는 사정이 있었다"며 "그러나 서둘러 팔아야 하는 분위기라 우선 매물을 내놨다. 빨리 팔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수도권 의원은 "총선 과정에서 일시적으로 2주택자가 된 것"이라며 "(보유하고 있는 주택이) 최근 과열지구로 묶였을 뿐이지 분양가 보다 하회하고 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원내 지도부는 지난달 의총 후 다주택 의원들에게 두세차례 연락해 부동산 처분 계획을 물었다. 현재까지 당 지도부에게 매각 여부를 밝힌 의원은 당내 다주택자 의원 40여명 중 7명 정도다.

이와 관련 원내 핵심 관계자는 "이번에 공개되는 재산은 지난 5월달 기준이라 (처분 시기를 앞당기는) 논의 전 형성된 재산"이라며 "처분 기한을 연내로 단축했으니 연말 재산신고 때가 결정적인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우선 20일 공직자 재산공개 이후 다주택 처분 방침을 점검할 예정이다. 당 관계자는 "재산공개를 보고 그 이후에 조치를 취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