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북한 고위간부들, 강원·황해북도 수해 복구 현장 잇따라 시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9 0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월10일까지 복구 완료" 김정은 지시에 따라 현장 나선 듯 김덕훈 내각총리는 임명 이후 첫 행보…김정은과 같은 곳 찾아

(서울=뉴스1) 이설 기자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박봉주 북한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 수해를 입은 강원도 김화군, 철원군, 평강군 등을 시찰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9일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박봉주 북한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 수해를 입은 강원도 김화군, 철원군, 평강군 등을 시찰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9일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의 고위급 간부들이 잇따라 수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10월10일)까지 복구 작업을 마무리하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시를 관철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과 김덕훈 신임 내각총리가 각각 강원도와 황해북도의 수해 현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박 부위원장은 강원도 김화군, 철원군, 평강군의 여러 지역을 살펴보고 피해 정형과 복구 계획을 료해(파악)했다고 한다.

그는 "당, 정권기관 일꾼들이 인민들에게 안정된 생활을 보장하며 주민지구의 면모를 인민들의 요구와 지향에 맞게 일신시키는 데서 책임과 본분을 다할 데 대해 강조했다"라고 신문은 전했다.

김화군에서는 새로 꾸릴 주민지구의 위치 선정과 음료수 보장 문제, 사방야계(홍수의 피해를 막기 위해 하천을 정리하는 작업) 공사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토의했고, 철원군에서는 백로산협동농장을 찾아 농장원들의 생활 안착과 농작물의 생육 조건을 개선하는 사업을 언급했다고 한다.

또 평강군에서는 철도역들의 기술 상태를 점검하고 피해복구용 자재 수송을 원만히 보장할 것을 강조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덕훈 북한 내각총리가 은파군 대청리 등 황해북도 일대의 수해 현장을 찾아 큰물(홍수) 피해복구 정형을 료해(파악)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덕훈 북한 내각총리가 은파군 대청리 등 황해북도 일대의 수해 현장을 찾아 큰물(홍수) 피해복구 정형을 료해(파악)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덕훈 내각총리는 김 위원장이 돌아본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를 살펴봤다. 지난 13일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6차 정치국회의에서 신임 내각총리로 임명된 이후 첫 공개 행보다.

특히 은파군 대청리는 박 부위원장도 얼마 전 직접 살펴봤던 곳이다. 이 곳은 이번 폭우로 살림집 730여 동과 논 600여 정보가 침수되고, 179동의 살림집이 무너지는 등 재산 피해를 입었다.

김 내각총리는 일꾼들에게 "복구 사업을 인민의 이익을 최우선, 절대시 하는 원칙에서 진행하며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보다 안정된 생활조건을 보장해주기 위한 사업에 선차적인 힘을 넣을 데 대해 강조했다"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아울러 피해 복구 작업에 동원된 군인들과 건설자들이 방역규정을 철저히 준수하고, 은파천 제방보수와 배수문 공사를 다그치며 새로 건설하는 살림집들의 위치 선정과 자재 보장을 적시에 할 것을 언급했다고 한다.

이어 서흥군과 봉산군의 복구 정형을 살펴본 뒤 전문 설계기관에서 구조물 설계를 책임적으로 하고, 배수양수장들을 시급히 복구하며 농작물 비배관리를 과학기술적으로 하기 위한 실무적인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신문은 부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