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불법도박' 김호중 "죄송합니다…같은 실수 반복하지 않겠다"[전문]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9 08: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수 김호중./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과거 불법 도박을 수차례 했던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호중은 19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죄송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과거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내용이었다.

그는 "어떤 이유에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전에 제가 한 잘못에 대해 스스로 인정하고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최근 김호중의 전 매니저가 운영하는 팬카페에서 그가 과거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에 직접 사과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김호중이 처음에 편의점을 통해 (합법) 스포츠토토를 했다"면서도 "이후 전 매니저 권모씨의 지인 차모씨의 권유로 불법 스포츠토토를 시작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면서 "차씨의 계정으로 불법 사이트에서 3만~5만원 정도씩 여러 차례 배팅을 했다"고 했다.

소속사 측은 "김호중은 처음엔 불법인 걸 몰랐으며 이후 (불법 도박이라는 걸) 알면서도 몇 차례 배팅을 더 했다고 한다"며 "불법 사이트를 이용한 건 오래전 일이고 지금은 절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래는 김호중이 팬카페에 올린 글 전문

아리스 분들에게 너무 죄송합니다.

어떠한 이유에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서 잘못을 인정하고 머리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상처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전에 제가 한 잘못에 대해 스스로 인정하고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입니다. 지금은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시는 팬분들이 있는 만큼, 더욱더 성실하게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