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폐교 고양 삼송초교 부지 혁신산업·청년창업 공간으로

머니투데이
  • 고양=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9 10: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양시,총 650억 투입 지역일자리 창출 주민편익 증진

/사진제공=고양시
/사진제공=고양시
지난 2014년 폐교된 옛 삼송초교 부지가 혁신산업·청년창업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고양시는 폐교 이후 장기간 방치되어 온 옛 삼송초등학교 부지가 기재부 국유재산 선도사업지로 선정돼 혁신산업 및 청년창업·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복합 공간으로 만들어진다고 1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2014년 삼송초교가 폐교된 이후 유휴지가 제대로 활용되지 못했지만, 해당 부지 주변에는 2019년 12월 고양삼송지구가 준공됐고 올해 12월 지축지구도 준공 예정이라 주변 개발압력이 높은 편이다. 또한 수도권 외곽순환고속도로와 지하철 3호선 삼송역이 인접해, 교통 접근성도 우수하다.

유휴지에는 ICT, IDC 등 혁신산업 및 청년창업·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복합공간과 커뮤니티 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며, 2024년 착공해 2026년까지는 마무리될 계획이다.

시는 복합용지와 창업지원센터 등에 대한 계획을 수립해 지식산업센터건립·스타트업 육성 등을 통한 지역 일자리 창출을 꾀하고, 지역 커뮤니티센터도 설립해 주민편익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또한 장기간 방치된 폐교부지의 공공개발을 통한 이러한 재탄생이, 낙후된 구도심(삼송취락)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삼송초교 폐교 이후, 고양시에서도 유휴부지 활용방안을 계속해서 고민해 왔다”고 밝히고, “시는 이번 개발사업의 지정권자로서 고양시 발전방향에 부합하는 공간조성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기재부와 적극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건희보다 '승어부'한 인물 없다"…이부진 오열 속 영결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