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칫국에 독약 타서…" 법당으로 도주한 전광훈교회 확진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9 11: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파주병원 이탈 25시간만에 검거·재입원…사건 경위 횡설수설 최종환 파주시장 "휴대폰 껐다 켰다 반복…의도적 수사 혼선"

A씨가 지난 18일 도주했다가 25만에 경찰에 붙잡혀 재입원 조치된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뉴스1DB © 뉴스1
A씨가 지난 18일 도주했다가 25만에 경찰에 붙잡혀 재입원 조치된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뉴스1DB © 뉴스1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 =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 중이던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에서 도주했다 붙잡힌 50대 남성 A씨가 의료진에게 도주 이유에 대해 “김칫국에 독약을 탓다”며 횡설수설 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19일 오전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오늘 새벽 경찰에 붙잡힌 뒤 재입원 당시) 입원 당시에 의료진들이 탈출 동기를 물어보니까 ‘김칫국에 독약을 타서 도주를 했다’며 좀 비상식적인 언급들을 했다”고 밝혔다.

덧붙여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 같은 경우 북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교회에 뿌렸다고 말하고, 일부 신도들 같은 경우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은 양성으로 판정한다며 피해의식을 강하게 이야기하는데 그런 맥락에서 이해될 수도 있고, 아니면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이어 “경찰이 파악하기로 A씨는 도주 과정에서 휴대폰을 껐다가 필요할 때는 켰다를 반복했다”며 “그 때문에 경찰이 A씨를 추적하는 데 많이 애를 먹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파주시청이 18일 오전 10시45분 12초에 발송한 재난문자. © 뉴스1
파주시청이 18일 오전 10시45분 12초에 발송한 재난문자. © 뉴스1

이어 “평택에서 치료를 받기 위해 왔기 때문에 그곳에다 고발 조치를 요구했고, 우리고 필요하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구상권 청구까지 하겠다는 입장”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또한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방역에 집중해야 할 엄중한 상황에서 방역당국과 경찰이 도주자 신병확보에 에너지를 낭비하도록 한 사랑제일교회 확진자의 기이한 행동에 분노가 커진다”며 “파주병원과 보건당국에서도 더 한층 확진자 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편 A씨는 평택시 송탄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인근에 병실이 부족해 지난 15일 파주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러나 입원 3일째인 18일 오전 0시 15분께 감시가 소홀한 틈을 이용해 병원을 몰래 빠져나가 서울로 도주했다.

이후 A씨는 카페와 법당 등을 돌아다니다 이튿날인 19일 오전 1시 20분께 서울 서대문구 신촌의 한 커피숍에서 경찰에 붙잡혀 구급차를 이용, 파주병원에 재입원 조치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