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랑 앞에선 자식도 없다"…딸 애인과 불륜에 빠져 친딸 죽인 엄마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9,021
  • 2020.08.28 09: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 = 게티이미지
/사진 = 게티이미지
인도에서 친딸의 남자친구와 사랑에 빠진 어머니가 자신의 딸을 살해하는 엽기적인 치정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타임스오브인디아, 월드아시아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인도 북구 우타르프라데시주의 바스티 마을에 거주하던 19세 여성 A씨가 지난 20일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초 신고자는 A씨의 친어머니인 B씨였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B씨는 경찰에 "신원 불상의 괴한 3명이 침입해 딸을 살해했다. 나도 공격당했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B씨의 몸에서는 여러 군데의 상처가 발견됐다.

다른 가족들은 "사건 당시 잠을 자고 있어 괴한들을 보지 못했다"며 "B씨가 소리를 질렀을 때 일어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찰 조사 과정에서 B씨의 진술과 모순되는 제보가 접수됐다. 제보에 따르면 숨진 A씨는 인근의 한 남성과 교제하고 있었는데 그 남성이 A씨 친모인 B씨와도 동시에 만남을 이어오고 있었다는 것이었다. 모녀가 한 남성과 사랑에 빠진 것이다.

이 남성은 A씨를 먼저 만나 교제하다가 A씨 어머니인 B씨와도 관계를 맺게 됐다. A씨는 자신의 남자친구가 어머니와 연인 관계라는 사실을 알지 못한 채 남자친구에게 결혼을 종용했다. 이에 부담을 느낀 어머니와 남자친구는 A씨를 살해하기로 모의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남성과 B씨는 사건 당일 A씨를 목 졸라 살해했으며 괴한의 소행으로 보이게 하려고 B씨의 몸에도 상처를 냈다. 이어 B씨는 남성을 집 밖으로 내보낸 뒤 경찰에 신고했다.

이 끔찍한 치정 사건은 경찰이 수사를 시작한 지 3시간 만에 전말이 드러났다.

지역 경찰당국은 "모녀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남성의 가족은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남성의 가족은 수 차례 이 관계를 끝내라며 충고했지만, 남성은 듣지 않았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