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권영찬 "김호중 살해 협박까지… 안티 카페, 도 넘었다" 2차 신고

머니투데이
  • 정회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744
  • 2020.08.28 14: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유튜브 채널 '권영찬'
/사진=유튜브 채널 '권영찬'
한국연예인자살예방협회 상담소장 권영찬 교수가 가수 김호중을 향한 악플이 도를 넘었다며 경찰에 또 다시 신고했다.

권영찬 교수는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권영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안티카페에서 김호중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에서 눈을 도려내거나 그의 CD를 망치로 깨는 등의 행동이 포착됐다"며 도를 넘는 행동이 이어져 다시 112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1차 신고 때와는 다른 분위기였다. 이미 언론 보도를 통해 해당 내용을 모두가 알고 있기 때문에 112에서도 친절하게 안내했다"며 "한 사람을 죽이겠다는 협박을 내버려두면 다음에 정말 큰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권 교수는 또한 모든 사람의 인권은 소중하다고 강조하며 "김호중이 아니더라도 이런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 협박이고 모욕죄에 해당된다. 누구든 협박받을 권리는 없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루머는 법원에서 판결해야할 일이며 제가 판단해서는 안 된다"며 "그러나 누군가를 죽여버리겠다고 말하는 일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조만간 고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지난 23일 권영찬 교수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김호중 안티카페에 협박성 글을 올린 K씨의 친인척을 112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K씨는 김호중의 전 매니저로, 김호중과 개인적으로 주고받은 카톡 메시지를 공개하는 등 폭로전을 이어오고 있다.

최근 김호중 안티카페를 통해 김호중을 죽이겠다는 협박성 글까지 올라오고 있는 만큼 권영찬 교수는 인권에 대해 강조했다.

한편 권영찬 교수는 연세대학교 상담코칭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연세대학교 상담코칭센터에서 인턴과정을 마쳤다. 현재 한국연예인자살예방협회 상담소 소장을 맡고 있으며, 경제적으로 힘든 연예인과 스트레스로 인한 연예인들을 위해서 상담과 컨설팅을 무료로 진행해 주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