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종면칼럼]코로나 걸려 죽거나 굶어 죽거나

머니투데이
  • 박종면 본지 대표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31 0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모든 종교에는, 모든 이데올로기나 강한 신념에는 ‘그늘’이 있습니다. 기독교는 역사적으로 원주민 억압에 책임이 있습니다. 종교재판이나 십자군의 잔혹행위는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사랑의 종교’라는 기독교가 어떻게 해서 한 번도 아니고 수없이 왜곡됐을까요. 작가 유발 하라리는 “어떤 종교, 어떤 신념을 따르든 그것이 갖는 그늘을 인정하고 우리에게는 그런 일이 일어날 리 없다는 안일한 확신을 가져서는 절대 안 된다”고 경고합니다. 그는 “자신만 옳다며 무오류성을 주장하는 사람들보다 자신의 무지와 한계를 인정하는 쪽을 더 신뢰하라”고 충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우리는 종교의 그늘과 왜곡을 너무 자주 봅니다. 종교가 바이러스 확산의 진원지가 되고, 목회자와 교인이 슈퍼전파자가 된 경우는 다른 나라에서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대통령이 개신교 지도자들과 만남에서 “방역은 신앙의 영역이 아니고 과학과 의학의 영역”이라며 비대면 예배지침을 받아들일 것을 촉구하자 개신교계는 “종교의 자유는 목숨과도 바꿀 수 없는 가치”라며 사실상 거절했습니다. 어째서 ‘사랑의 종교’는 다른 사람들의 안전과 생명보다 자신들의 대면 예배를 더 중시할까요. 전광훈 목사와 사랑제일교회만이 아닌 신도 수만 1000만명에 육박하는 개신교계의 입장이 이렇다면 코로나19 확산은 막을 길이 없습니다.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최전선에서 몸을 던져 환자들을 치료하고 돌봐준 의사와 간호사들에게 우리는 큰 빚을 졌습니다. 이런 헌신적이고 전문성을 갖춘 K방역의 주역인 의료진과 동시대를 함께한다는 것에 가슴 뿌듯했습니다. 그런데 의료직에 입문하면서 히포크라테스의 가르침에 따라 인류봉사에 일생을 바치고 환자의 건강을 최우선하겠다고 선언한 의사들에게도 ‘그늘’이 있고 ‘왜곡’이 있다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됐습니다.
 
의사들이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비대면 진료 도입, 한방첩약 급여화 등 정부의 4대 관련 정책에 반대하며 파업했습니다. 의사들의 결사반대 입장은 이해가 됩니다. 성급히 밀어붙인 정부도 책임이 큽니다.
 
그러나 입장을 바꿔 의료서비스 소비자인 국민의 관점에서 보면 납득되지 않습니다. 연간 400명씩, 지금보다 10% 정도 정원을 늘리고 그중 300명을 의료서비스에서 소외된 지방의 ‘지역의사’로 근무하게 하는 일이 절체절명의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파업을 벌일 정도로 잘못된 정책인가요. 의료서비스조차 서울과 수도권 쏠림이 심한 게 우리의 현실입니다.
 
비대면 진료 확대나 한방첩약 급여화에 대해 의사들은 비과학적이고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주장하는데 이 역시 소비자들을 무시하는 것입니다. 바보가 아닐진대 위험을 무릅쓰고 비대면 진료나 한방치료를 받을 사람은 없습니다. 안타깝지만 이제 의사들에게 가졌던 고마움과 마음의 빚을 털어버리려 합니다.
 
우리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우려한 대로 하루 1000~2000명의 감염자가 나오는 최악의 상황을 눈앞에 두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한국 경제는 거리두기 3단계를 버텨낼까요. 특히 전체 취업자의 25% 수준인 600만명에 육박하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견뎌낼 수 있을까요.
 
한국은행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자 올해 경제성장률을 당초 -0.2%에서 -1.3%로 크게 낮췄습니다. 성장률이 0.5%포인트 떨어지면 일자리가 68만개 사라진다고 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수도권에서 2주만 시행해도 성장률이 연간 0.2~0.4%포인트 하락한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의사들은 끔찍한 경제적 파장은 고려하지 않고 너무 쉽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말합니다. 자신들의 기득권이나 이권은 손톱만큼도 내놓지 않으면서 말입니다. 종교인들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될 경우 우리 경제가 패닉에 이를 수 있다는 사실은 외면한 채 대면 예배를 위해 목숨을 걸겠다고 합니다.
 
대한민국 공동체 앞에는 이제 코로나19에 걸려 죽거나 아니면 경제상황 악화로 굶어죽거나 2가지 선택지만 놓여 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앞에 두고도 진영싸움에만 몰두한 결과이기도 합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