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창원시, '광화문 집회 참석' 숨긴 확진자에게 3억 구상권 청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31 14: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허성무 시장이 3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관련 프리핑을 하고 있다(창원시 제공)© 뉴스1
허성무 시장이 3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관련 프리핑을 하고 있다(창원시 제공)©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경남 창원시가 8·15 광화문 집회 참석자와 인솔자에 대해 감염병예방법과 행정명령 위반으로 고발하는 등 코로나19 지역 감염 확산자들에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섰다.

허성무 시장은 3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28일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킨 창원51번 확진자를 역학조사 위반과 검사 거부, 경상남도 행정명령 위반으로 고발했으며 검사에 불응하거나 연락이 불가한 11명도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창원51번 확진자의 경우 전세버스를 타고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인솔자가 제출한 명단에는 누락돼 있었다고 한다.

창원 51번 확진자는 두산공작기계 기숙사 건물에 입주한 편의점에서 일하는 40대 여성으로 대학생 아들, 신월고 1학년 딸 등 자녀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편의점 교대자, 편의점에서 51번 확진자와 접촉한 두산공작기계 직원, 확진된 두산공작기계 직원과 접촉한 회사 동료 등 5명이 줄줄이 확진됐다.

문제는 이 여성이 광화문 집회 참석 사실을 숨기고 검사를 거부했다는 점이다. 그 결과 27일에야 검사를 받았고 뒤늦게 확진 사실이 드러나는 바람에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됐다.

이에 시는 창원51번과 책임인솔자에 대해 확진자의 입원치료비뿐만 아니라 접촉자의 자가격리, 진단검사, 방역 등에 소요된 모든 비용을 산정해 금일중 ‘구상금 청구의 소’를 제기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지역 감염 확산에 따라 신월고등학교 관련자 총482명을 검사(전원 음성)했고 현재 34명의 밀접 접촉자는 자가 격리, 동선 노출자 448명은 능동감시로 관리하고 있다. 또한 두산공작기계 관련자 총1535명을 검사해 현재 기준으로 양성 5명(창원54~58), 음성 1521명, 9명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검사 대상만 2000명이 넘고 이 가운데 7명이 확진됐다. 이를 비용으로 따지면 7명의 입원치료비 1억4000만원(7명X2000만원), 검사비 1억2400만원(6만2000원X2000명), 방역비 등을 합치면 3억원에 달한다.

허성무 시장은 “한 사람의 거짓말로 인해 엄청난 사회적 비용이 유발되고 무고한 사람들이 값비싼 대가를 치르고 있다”며 “앞으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하여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대확산 방지를 위해 불요불급한 외출, 모임, 행사, 여행 등은 취소해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리며 가급적 집에 머물고 사람들과 접촉할 때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 주시길 바란다”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