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피셜] 롯데, 포수 손성빈 1차 지명... 한화는 내야수 정민규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31 14: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롯데 2021 1차지명 선수 손성빈./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 2021 1차지명 선수 손성빈./사진=롯데 자이언츠
2020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이 모두 마무리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1일 롯데, 한화 구단의 2021 신인 1차 지명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롯데는 장안고 포수 손성빈, 한화는 부산고 내야수 정민규을 각각 지명했다.

먼저 롯데에 지명된 손성빈은 186㎝, 92㎏의 체격 조건으로, 올해 총 12경기에 출장해 타율 0.359(39타수 14안타) 1홈런 10타점을 기록 중이다.

손성빈은 뛰어난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힘을 갖춘 중장거리형 타자로, 수비에서는 강한 어깨와 순발력까지 갖춰 고교 시절 다방면에서 고른 활약을 보였다. 특히 포구 자세의 안정감과 영리한 야구 센스, 팀의 주장을 맡아 보여준 리더십과 팀 분위기 메이커로서 팀을 이끄는 자세가 강점인 선수다.

김풍철 롯데 스카우트팀장은 "앞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선수다. 공수 양면에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해 향후 5년 뒤 미래를 보고 지명했다"고 설명했다.

지명 이후 손성빈은 "부족함이 많은 선수임에도 강점을 높게 평가해 ‘1차지명 선수’라는 영광스러운 타이틀을 안겨준 구단에 감사하다. 기대에 부응 할 수 있도록 매 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화 유니폼을 입게 된 정민규는 신장 183cm, 체중 88kg의 우수한 신체조건을 지닌 선수로, 특유의 파워를 바탕으로 장타 생산능력이 뛰어난 선수다. 수비에서도 강한 어깨와 안정적인 풋워크로 수준급 내야 수비 능력을 자랑한다.

지난 3년간 55경기에서 175타수 65안타 4홈런 타율 0.371를 기록했다. 또, 14개의 2루타와 5개의 3루타를 기록하는 등 장타율이 0.577에 달한다.

한화이글스 이상군 스카우트 총괄은 "정민규의 뛰어난 장타 생산 능력을 비롯한 타격 능력을 높게 샀다"면서 "수비에서도 강한 어깨와 안정된 움직임을 갖추고 있어, 향후 내야 전 포지션이 가능한 자원으로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민규가 높은 잠재력과 가능성을 지닌 만큼 향후 대형 내야수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민규는 "저의 기량을 좋게 평가해주시고 뽑아주신 한화이글스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한화이글스 팬분들과 구단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