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충북 전공의 180명도 무기한 집단휴진…커지는 의료공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31 14: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 업무개시명령에 맞서 전원 사직서 작성 '배수진' "아직은 큰 문제 없지만, 장기화 때는 수술 일정 차질'

전공의들이 무기한 파업을 지속하기로 한 3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의료진들이 1인 피켓시위 및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내용의 유인물을 배포하고 있다. 2020.8.3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전공의들이 무기한 파업을 지속하기로 한 3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의료진들이 1인 피켓시위 및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내용의 유인물을 배포하고 있다. 2020.8.3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정부의 의료 정책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집단휴진이 장기화하면서 충북지역 대학병원의 진료공백 역시 점점 커지고 있다.

31일 충북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정부의 정책 재논의 제안에도 집단휴진(파업)을 강행하면서 도내 전공의 180명과 전임의 14명도 휴업에 동참하고 있다.

이들은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맞서 전원 사직서를 작성한 상태다. 하지만 아직 병원 측에 사직서를 제출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의사협회의 총파업으로 지난 28일까지 문을 열지 않은 동네 병의원 대부분은 파업 종료와 함께 정상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문제는 무기한 집단휴진을 비롯한 전공의들의 단체행동이 일주일 넘게 이어지면서 진료공백 장기화에 따른 환자 불편과 피해 또한 누적되는 점이다.

전공의 118명과 전임의 12명이 집단휴진에 동참한 충북대학교병원은 전문의(교수) 200여명이 대체인력으로 나서 진료공백을 메우고 있다.

진료 대기 시간이 다소 길어진 것 말고는 당장 눈에 띄게 드러나는 환자 피해나 불편은 없다. 하지만 집단휴진 장기화 때는 얘기가 다르다.

현재 환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중증·응급환자 위주로 수술 일정을 잡는 등 대처하고 있으나 집단휴진이 길어지면 이것 또한 한계에 다다를 수밖에 없다.

충북대병원 관계자는 "아직 진료 대기 시간이 조금 길어진 것 외에 큰 문제는 없다"면서도 "파업이 길어지면 수술 일정 조정 등 여러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교수진(전문의) 200여 명이 진료를 하고 있지만, 24시간 돌아가야 하는 병원 특성을 고려하면 의료진 피로 누적도 걱정스러운 부분"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