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동산대책 '약발'..수도권 미분양 11개월만에 늘었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01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동산대책 '약발'..수도권 미분양 11개월만에 늘었다
지난 6·17 부동산 대책으로 수도권 대부분이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수도권 주택 미분양 물량이 11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역별로 경기도 양주와 인천시 등에서 미분양 물량이 늘었다. 특히 양주는 집값 상승세가 미미한데도 규제지역으로 묶였다며 정부에 지정 철회를 요구한 상태다.

국토교통부는 7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이 2만8883가구로 전월 대비 1.3% 줄었다고 1일 밝혔다. 서울은 4.9% 감소한 58가구를 기록했다. 이와 달리 수도권 미분양 물량은 3135가구로 같은 기간 13.5% 늘어나 대조를 이뤘다.

수도권 미분양 주택은 지난 2019년 11월 8315가구를 기록한 이후 10개월 연속 감소했다가 이번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수도권 세부 지역 별로는 양주 191가구, 고양 325가구 등 미분양 물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경기도 전역의 미분양이 14.2%(348가구) 늘었다. 인천시도 6월 266가구에서 7월 294가구로 28가구(10.5%) 증가했다.

미분양 주택이 늘어난 대부분의 지역은 지난 6·17 대책에서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된 곳이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주택담보대출 시 담보인정 비율(LTV)이 종전 70%에서 50%로 줄어들고 양도세, 주택청약 등에서 강한 규제를 받게 된다.

대표적으로 양주시의 경우 6·17 대책 직전 아파트 분양이 '완판' 된 사례가 나왔으나 대책 발표 이후 미분양 물량이 늘어나 가장 큰 변화를 보인 지역이다. 양주시는 원래 미분양관리지역에 포함 됐으나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해제됐다. 양주시는 국토부에 조정대상 지역 해제를 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인천시도 대책 발표 전엔 집값 과열 우려가 제기 될 정도로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으나 규제 강화로 인해 상승률은 최근 크게 둔화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 미분양 물량이 증가세로 돌아섰으나 일시적인 현상인지 장기적인 추세 전환인지는 좀더 장기적으로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방 미분양 주택은 2만5738가구로 전월 2만6490가구 대비 2.8%(752가구)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5만1740가구 대비로는 50.3%(2만6002가구)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준공 후 미분양은 전국 기준으로 6월 1만8718가구에서 7월 1만8560가구로 0.8%(158가구) 줄었다. 규모별로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11.5%(249가구) 감소한 1918가구 였고 85㎡ 이하는 0.5%(130가구) 감소한 2만6965가구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