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농어촌 '5G 공동망' 구축한다…TF 발족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01 1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과기정통부-통신 3사, 농어촌 5G 로밍 전담반 발족...코로나 확산 트래픽 점검 "3월과 비슷한 수준"

농어촌 '5G 공동망' 구축한다…TF 발족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일 '농어촌 5G 로밍 전담반(TF)'을 발족했다. 인구가 적은 농어촌 지역에서도 효율적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통신 3사 간 망을 공유(로밍)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서다.

구현모 KT 대표가 지난 7월15일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에게 농어촌 지역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신사 간 망을 공유하는 의견을 낸 데 따른 것이다.

통신 3사가 농어촌 지역에 5G 망을 나눠서 구축하고 로밍으로 공동 이용하면 전체 지역의 효율적인 커버리지가 가능하고, 각 사업자가 망을 구축하는 중복 투자를 피할 수 있다. 통신업계에서 2개 통신사 간 자율협상 로밍은 전례가 있지만 5G 로밍에 통신 3사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건 처음이다.

과기정통부와 통신업계는 이날 첫 비대면 회의에서 통신 3사의 5G 망 구축 계획을 점검하고 농어촌지역에 커버리지를 조속히 확대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TF에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연구기관(ETRI), 표준화기관(TTA),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과기정통부가 참여한다. 로밍의 기술적 방법, 대상 지역, 로밍 기간, 통신 3사 간 대가 정산 방법 등을 논의한다. TF는 약 6개월 간 운영해 최종 방안을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편, TF는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최근 인터넷 트래픽 동향도 점검했다.


통신사업자들은 지난달 인터넷 트래픽이 코로나19가 대유행한 지난 3월과 유사한 수준(최고치 기준 –3~5% 증감)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넷 설비 용량이 약 13% 증가해 인터넷 트래픽은 사업자들이 보유한 용량의 40~50%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농어촌 지역에서 5G 로밍을 실시하면, 효율적인 망 구축을 통해 빠르게 농어촌 커버리지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들의 5G 서비스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