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셀리버리 "무증상자 포함 모든 코로나19 확진자에 면역치료제 반드시 투여해야"

  • 정희영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02 09: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셀리버리 (12,450원 ▼400 -3.11%)가 미국 전문위탁연구기관(CRO)인 써던리서치(Southern Research)에서 진행중인 내재면역 제어 항바이러스/항염증 코로나19 면역치료제 'iCP-NI'의 효능평가시험의 조직병리학적 분석결과(폐 조직 사진)를 공개했다.

이번 결과는 앞서 써던리서치에서 결과보고서 제출 후, 실제 폐 조직 병변 데이터를 전달받은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화순전남대병원장 및 대한혈액학회 이사장을 역임한 김형준 전남대 의대교수(혈액종양내과)는 "코로나19 감염 영장류의 폐 조직에서는 출혈이 관찰됐고, 콜라겐 생성으로 인한 비가역적 폐 손상인 폐 섬유화가 발견되었으나, iCP-NI를 투여한 어떠한 개체에서도 이러한 염증 및 조직파괴 소견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또 다른 데이터에서는 감염된 영장류 폐 내부에 염증을 일으키는 백혈구들이 상당한 수준으로 침윤됐으며, 폐 조직이 심하게 부어있었을 뿐만 아니라, 폐포 조직이 무너져 있었다"면서 "반면 iCP-NI를 투여한 영장류의 폐 조직은 이러한 손상이 없이 완벽하게 치료됐다"고 덧붙였다.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는 "이번에 공개된 폐 조직병리 분석데이터에서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코로나19 임상 증상(고열, 산소 포화도 감소, 분당 호흡수 이상, 심장 박동수 증가 등)이 전혀 나타나지 않은, 이른바 무증상 개체들 에서도 폐 조직 내 출혈 및 폐 섬유화와 같은 심각한 폐 조직손상이 나타나고 있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 사이에 유일한 차이점은 무증상 개체들도 감염 6일 후 바이러스 숫자가 821% 폭증한 반면, iCP-NI를 투여한 개체는 절반 이하 (-54%)로 감소되어 있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이런 바이러스 수 증가가 폐 조직의 비가역적 손상으로 나타나는 것이므로 바이러스 수를 줄일 수 있는 내제면역 제어 면역치료제를 확진자 전원에게 반드시 반드시 투여해야 영구적 조직 손상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와 같은 RNA 바이러스 감염으로 발병하는 독감은 매년 새 변종에 대한 백신이 새로 개발돼 대단위 접종이 이뤄지고 있지만, 여전히 미국에서만 연 6만명, 우리나라에서 연 3 ~ 5 천명, 전 세계적으로는 30 ~ 50만명씩 사망한다는 보고가 있다"면서 "현재 주요국에서 코로나19에 대한 복수의 백신 임상시험 및 대량생산이 진행 중이며, 일부 국가에서는 임상시험이 채 끝나지 않은 백신을 접종하고 있지만, 독감에서 보듯 예방 백신만으로는 판데믹을 잠재울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고 해도 비접종자들은 물론, 상당수의 접종자들 중에서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장기손상이나타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강력한 항바이러스/항염증 면역치료제는 백신과 함께판데믹 방역 및 치료에 원투펀치로써 우리 인류를 보호하는데 필수 불가결한 요소라고 확신한다"고 iCP-NI 개발의 필요성에 대하여 강력하게 강조했다.

지난 21일, 미국의약협회 학술지(JAMA)에 코로나19 치료제로 주목받았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의 임상시험 결과가 공개됐다.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렘데시비르를 투여받은 환자에서 미미한 효능만을 보이거나 아무런 치료효과를 보이지 않았다면서, '임상적 중요성이 불확실하다(uncertain clinical importance)'고 연구진은 평가했다.

또 25일 신종감염병 중앙심사위원회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쓰였던 에이즈치료제 '칼레트라'나 말라리아치료제 '클로로퀸' 등도 효과가 없는 것으로 밝혀져 '치료제로 권고하지 않는다'고 발표하는 등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는 신약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조 대표는 "이번 결과는 iCP-NI가코로나19로 인한 싸이토카인폭풍을 강력하게 차단해 감염조직에서 발생하는 출혈, 섬유화 등 심각한 염증 및 조직파괴 억제를 직접적으로 입증한 최초의 영장류 보고며 특히, 외부로 나타나는 임상증상이 없더라도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내부 폐와 주요장기 손상이 비가역적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19 면역치료제 iCP-NI는 감염 확진자 전원에게 투여돼야 한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