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년만에 돌아온 현대차 '코나' 내·외장 디자인 공개..안전·편의성↑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02 09: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더 뉴 코나/사진제공=현대차
더 뉴 코나/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의 대표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코나가 차별화된 디자인과 강화된 상품성을 내걸며 3년만에 돌아왔다.

현대차 (171,500원 상승8000 -4.5%)는 다음달 출시 예정인 ‘더 뉴 코나’의 내·외장 디자인을 2일 최초로 공개했다.

디자인을 담당한 이상엽 전무는 "2017년 6월 나온 1세대 모델의 역동감 넘치는 실루엣과 구조적인 안정감은 유지하면서도 부분적 변경을 통해 디자인의 가치와 완성도를 더 높였다"고 강조했다.

전면부는 △한층 세련된 감성을 입힌 DRL(주간주행등) △예리하게 마무리된 후드(보닛) △진취적인 스키드 플레이트(차체 하부 보호판) △보다 정교하게 다듬어진 라디에이터 그릴이 함께 어우러져 강렬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선사했다. 앞 범퍼의 양 모퉁이에 자리한 수직 구조의 공기 유입구는 공기 저항을 효과적으로 줄여주면서도 '더 뉴 코나'만의 개성을 보여줬다.

차의 앞뒤를 보호하듯 감싸는 ‘아머(Armor)’를 표현한 측면부는 날카롭고 조화로워진 전면 디자인과 연결되며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축했다. 후면부도 수평적 선이 강조된 리어 램프가 전면 램프 디자인의 정체성을 이어받아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을 표현했다.
더 뉴 코나 내부/사진제공=현대차
더 뉴 코나 내부/사진제공=현대차

'더 뉴 코나'의 내장 디자인은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고 하이테크한 인상을 가미한 10.2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와 클러스터(계기판) △반광 크롬 느낌의 가니쉬(라인) △앰비언트 라이트(무드 조명) 컵홀더 등을 통해 경쾌함에 고급스런 느낌을 더했다. 여기에 전체적으로 수평적 구조가 돋보이도록 센터페시아(대시보드 중앙·운전선과 조수석 사이에 있는 컨트롤 패널 보드)를 구성해 공간이 시각적으로 확장되는 듯한 효과를 구현했다.

다양한 안전·편의사양도 눈에 띈다. 우선 안전사양의 경우 △안전하차경고 △뒷좌석승객알림 △차로유지보조 △전방 차량 충돌방지 보조가 기본 장착됐으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보조(자동차 전용도로 포함) 기능도 추가됐다.

편의사양으로는 동급 최초로 △디지털 키 △빌트인 캠(주행영상기록장치) △개인화 프로필 적용됐며 △2WD 험로 주행 모드 △노면 환경에 최적화된 오프로드 주행 모드 등도 탑재됐다. 여기에 기존모델 대비 40mm 늘어난 전장을 바탕으로 2열 레그룸을 13mm 더 확보해 뒷좌석 공간이 넓어졌다.

더 뉴 코나는 1.6가솔린 터보와 하이브리드에 고성능차 브랜드 'N'의 디자인과 주행감성을 닮은 N라인을 추가해 3가지 라인업으로 선보인다. 추후 2.0 가솔린 모델도 내놓을 예정이다.
더 뉴 코나/사진제공=현대차
더 뉴 코나/사진제공=현대차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