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도 하천정비 사업 '나날이 혁신'…예산절감 효과도 극대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03 16: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양평군 거북섬 불법시설물 철거작업을 점검하는 모습. ©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양평군 거북섬 불법시설물 철거작업을 점검하는 모습. © 뉴스1
(의정부=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도는 그 동안 국토교통부의 국고보조사업으로 추진된 '지방하천 정비사업'이 올해부터 광역 지자체로 이관됨에 따라 지역특성과 도민수요에 맞는 새로운 하천정비 정책방향을 설정했다고 3일 밝혔다.

도는 지방하천 정비사업 혁신방안을 새롭게 마련해 적용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도에 따르면 지금까지 국토교통부는 홍수예방을 위해 단순히 하천의 폭을 확장하고 제방을 높이는 데 치중해왔다.

하지만 도는 수질·미관·생태 등 다양한 요소들을 고려해 도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하천행정을 펼칠 방안이다.

깨끗한 수질환경을 위해 도는 하천정비사업을 추진할 때 하수처리장 방류수를 이용하거나 저수지 물을 흘려보내 깨끗한 물이 늘 흐르도록 하는 한편 수오염된 퇴적토를 함께 제거할 계획이다.

또한 하천사업 선정부터 실시설계용역까지 지역주민이나 시민단체를 외부위원으로 참여시켜 직접 하천 디자인에 도민 의견을 반영한다.

아울러 올 하반기 공모를 통해 주변 지역과 시너지 효과가 높은 사업을 발굴한다. 하천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을 연계해 공원이나 주차장·저류지 등을 만들거나 하중도나 폐천부지 등을 활용해 문화공간을 함께 조성한다는 목표다.

앞으로 3기 신도시를 비롯한 도시개발 사업시행자도 하천의 생태와 수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도시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개발사업으로 기능을 상실한 저수지나 보 등의 이수시설은 친수시설로 조성한다..

예산절감을 위해 '같은 하천 중복사업 방지' 규정도 마련했다. 중복투자와 예산낭비를 막자는 취지다.

고강수 경기도 하천과장은 "민선7기 지방하천에 대한 새로운 정책방향 수립으로 예산절감과 정책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