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표준연, 비대면·원격 가능한 '가상연구실' 만든다…포스트 코로나 대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03 16: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공간적 제한 없는 연구환경 조성

표준연 박현민 원장(가운데)이 버추얼랩(Virtual Lab) 출범식을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뉴스1
표준연 박현민 원장(가운데)이 버추얼랩(Virtual Lab) 출범식을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하 표준연)은 3일 비대면시대의 연구협업 활성화를 위한 ‘버추얼랩(Virtual Lab)’ 출범식 및 간담회를 가졌다.

최근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에 따라 비대면·원격 연구환경 조성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표준연은 ‘버추얼랩’이라는 비대면 연구그룹을 만들고, 국내·외 저명한 전문가들과 언제 어디서든지 협업할 수 있도록 영상회의 시스템 등 연구인프라를 지원할 예정이다.

버추얼랩(Virtual Lab)은 가상이라는 뜻의 ‘Virtual’과 연구실을 의미하는 ‘Lab’의 합성어다.

클라우드 등의 자료 공유시스템을 활용한 플랫폼기반 연구그룹으로, 무엇보다 시·공간적 제약이 없어 세미나, 회의, 분석 등 협업이 상시 가능하다.

표준연은 심의를 거쳐 Δ감염병 분석 표준연구실(랩장 케임브리지 대학교 이주현 교수) Δ첨단 정보보안기술랩(랩장 퍼듀대학교 김영래 교수) 등 총 9개팀의 버추얼랩을 선정했다.

표준연은 이들에게 비대면 연구협업을 위한 Δ영상회의 시스템(WEBEX 등) Δ클라우드 등 네트워킹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버추얼랩장은 외부기관 전문가를 선정·임명해 리더역할을 수행한다.

또, 버추얼랩 협력 수행책임자는 KRISS 소속 연구진으로 선정해 운영에 관한 실무를 담당한다.

표준연은 오는 2022년 말까지 버추얼랩을 통한 개방형 연구를 활성화해 연구 효율성 및 수월성 제고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표준연 박현민 원장은 “코로나19 이후 시대의 비대면 연구협업의 선도적 정착을 위해 기관 차원의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