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장 역동적" 제네시스 G70 얼굴 이렇게 확 달라졌다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62
  • 2020.09.09 09: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더 뉴 G70 외장 디자인/사진제공=제네시스 브랜드
더 뉴 G70 외장 디자인/사진제공=제네시스 브랜드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내달 출시 예정인 '더 뉴 G70'의 내·외장 디자인을 9일 전격 공개했다.

2017년 첫 선을 보인 스포츠 세단 G70는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역동적인 주행성능, 우수한 안전성으로 눈길을 끌며 ‘2019 북미 올해의 차’, ‘미국 모터트렌드 2019 올해의 차’,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충돌평가 최고 등급(Top Safety Pick+)’에 연거푸 선정되며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더 뉴 G70'는 제네시스가 3년 만에 내놓는 첫 부분 변경 모델로 전 라인업 중 가장 역동적인 외장에 첨단 사양을 더했다. 특히 고객들에게 호평 받은 엔진과 변속기를 조합해 후륜구동 기반의 여유 있는 동력 성능을 유지했다.

전면부는 출발 직전 단거리 육상선수의 팽팽한 긴장감을 연상시킨다. 제네시스 로고의 방패에서 영감 받은 ‘크레스트 그릴’은 헤드램프보다 낮게 위치하고, 대각선으로 배치된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는 속도감과 역동성을 표현하며 독창적 이미지를 연출한다.

더 뉴 G70 내장 디자인/사진제공=제네시스 브랜드
더 뉴 G70 내장 디자인/사진제공=제네시스 브랜드

측면부는 전·후면부에서 이어지는 얇고 예리한 형태의 램프가 육상선수의 강한 근육처럼 바퀴 주변부의 입체감을 돋보이게 한다.

후면부는 제네시스 로고의 비상하는 날개 모습을 표현한 리어램프가 브랜드 정체성을 나타낸다. 범퍼 하단부에는 차폭을 강조하는 그릴부와 한 쌍의 배기구(듀얼 머플러) 사이에 있는 차체 색상의 디퓨저를 배치해 스포츠 세단으로서 뒷모습을 완성한다. 디퓨저는 차체 하부 공기 흐름을 개선해 주행시 차체를 아래로 누르는 힘(다운포스)을 늘려 고속 주행시 안정성을 확보하는 장치다.

실내는 전투기 조종석을 닮은 운전자 중심 설계가 돋보인다. 첨단 정보기술(IT) 사양도 집대성했다. 제네시스 전용 디자인이 적용된 신규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무선 업데이트(OTA), 발레모드, 카페이 등을 지원해 좀더 확장된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기존 5W(와트)에서 15W로 충전 용량이 늘어난 가로형 무선 충전 시스템은 다양한 크기의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다.

'더 뉴 G70'는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파워트레인 3종으로 운영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더해져 더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재탄생했다”며 “가격은 다음달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 뉴 G70 외장 디자인/사진제공=제네시스 브랜드
더 뉴 G70 외장 디자인/사진제공=제네시스 브랜드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