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통신비 2만원 안 넘는 우리 할머니는 돈 적게 줘요?"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1 15: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640만명, 1인-1회선에 2만원 정액 지급…1개월 원칙이지만 이월 지급, 23일까지 본인 명의 변경해야

서울 광화문의 한 휴대폰 대리점
서울 광화문의 한 휴대폰 대리점
정부가 코로나19 민생 위기 대책의 일환으로 만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지원하는 통신비 2만원은 1인당 이동통신 1회선에 한해 1개월 원칙으로 정액 지원한다. 통신요금이 2만원에 미달하더라도 이월해 모두 2만원까지 감면받을 수 있다.

11일 정부의 '맞춤형 긴급재난지원패키지' 설명 자료에 따르면, 통신비 2만원 할인 지원 대상은 만 13세 이상 4640만명으로 오는 23일까지 본인 명의 이동통신 서비스를 가입해 이용하고 있는 국민이다. 청소년이나 어르신 등이 부모 혹은 자녀 등의 부양자 명의로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면 신분증과 가족관계증명서를 지참해 대리점에서 명의 변경하면 통신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통신비 지원은 1인당 이동통신 1회선에 한해 1개월을 원칙으로 2만원을 정액 지원한다. 9월 분 통신요금을 2만원씩 감면해 10월 요금 청구서에 반영한다. 다만 9월 분 이동통신요금이 2만원보다 적은 경우, 다음달로 이월해 최대 2만원의 정액을 감면해 준다.

본인 명의의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는 별도로 통신비 할인 신청을 하지 않아도 자동 감면한다. 새로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하거나 명의 이전이 필요한 경우 오는 23일까지 완료하면 자동 감면받을 수 있다.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으로 통신비 지원 대상과 내용, 시기, 절차 등을 마련했지만 세부적인 기준은 이통사와 협의를 더 거쳐야 한다. 지원 대상이 4640만 명에 달하는 만큼 통신 서비스 가입자 별로 케이스가 저마다 다를 수 있어서다.

이통사의 일선 고객 채널엔 전날 정부의 통신비 2만원 지원안 발표 이후 관련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고객들의 문의가 상당히 많다"며 "세부사항은 확정된 게 아니어서 정부의 협의해 확정 후 안내하는 것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