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희 "당직사병 실명 공개 제가 안했고 TV조선이 했다"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17
  • 2020.09.13 07: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의 이름을 공개해 논란이 된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실명 공개는 내가 안 했다"며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였다.

황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 댓글에 "실명 공개는 허위사실로 추 장관 공격할 때 TV조선이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의원은 이 댓글이 달린 원래 게시글에서 당직 사병의 실명을 공개해 논란이 됐다.

애초 황 의원은 "산에서 놀던 철부지의 불장난으로 온 산을 태워 먹었다.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며 "당직 사병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고, 공범 세력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공익 제보자에 대한 지나친 비난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황 의원은 실명을 익명 처리하고, 단독범은 '단순 제보'로 공범 세력은 '정치공작 세력'으로 표현을 수정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황 의원의 페북에 댓글로 "힘없는 젊은 20대 공익 제보자를 자기들에게 불리한 증언을 했다고 실명 거론하고 공범 운운하며 협박하나", "현 병장 이름을 공개한 근거가 무엇이냐", "위험한 행동을 했다", "제보자를 범죄인으로 낙인찍는 수준 한번 대단하다" 등 비판했다.

이에 황 의원은 "허위사실로 국가를 이 지경에 이르게 했다면 거기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는 사안으로 이미 확대됐다. 좀 더 지켜보자", "추 장관 아들 문제의 원인이 헌 병장 제보부터였다, 그 잘못된 사실들이 착각이었든 의도였든 드러났다", "허위사실을 조장하고 퍼트린 세력에게도 지적하고 나무라길 바란다" 등의 댓글을 직접 달았다.

한편 민주당 출신 금태섭 전 의원은 황 의원의 발언을 두고 "어떤 이유에서든 자신이 대표하는 국민을 비난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