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존리 대표 "난 사직동 월세 살아, 자가보다 유리할수도"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659
  • 2020.09.13 17: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존리 메리츠자산운용대표 /사진=머니투데이DB
존리 메리츠자산운용대표 /사진=머니투데이DB
메리츠자산운용 존 리 대표가 자신은 월세를 살고 있다며 "월세가 자가보다 유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존 리 대표는 지난 11일 방송된 MBC '교양 있는 부동산 예능-돈벌래'에 출연해 부동산 투자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평소 부동산 투자에 부정적이라는 존 리 대표는 "사실은 출연 안 하려고 했다"면서도 "예전에 부동산 얘기를 하자마자 95%가 나를 비난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가 "갑자기 생긴 악플은 금방 사라진다"고 하자 존 리 대표는 "그래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존 리 대표는 무리한 부동산 투자가 문제라고 봤다. 그는 "자산의 20~30%는 부동산에 투자해도 괜찮지만, 5백만원 월급쟁이가 20억짜리 집을 사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화문 사직동에서 월세로 살고 있다"며 "나는 월세가 유리하다. 집을 사는 것과 월세 중 어느 쪽이 유리한지 따져보지 않고, 왜 집을 사야 한다는 생각만 하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존 리 대표는 "50년 전 100평 집을 샀다고 5만평이 되지는 않는다. 부동산은 인플레이션을 따라가게 돼 있다"며 "그런데 주식보다 부동산이 오르면 그건 자본주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함께 방송에 나온 조영구가 "난 주식에 투자했다 실패했다"며 "그 돈으로 부동산을 샀으면 안 망했을 것"고 반박했다. 이에 존 리 대표는 "그건 투자가 아니다. 주식은 사고 팔면 안 된다"며 "부동산 오른다고 집을 팔지는 않지 않냐. 주식은 기업의 가치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