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늘부터 PC방 문 연다…식당·카페도 정상영업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4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2단계로 완화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코로나19 예방 차원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운영을 강화한 가운데 6일 서울 시내 한 매장의 테이블과 좌석이 평소 대비 1/3 가량 줄어든 상태로 운영되고 있다.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의 테이블 간 간격과 다인용 테이블 의자 간격을 1~1.5m씩 조정했으며, 테이블당 좌석은 2인석 중심으로 배치하고 안전거리 확보를 위해 계산대 앞에 부착되어 있는 안전 라인 뒤로 일정 간격의 주문 대기선을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코로나19 예방 차원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운영을 강화한 가운데 6일 서울 시내 한 매장의 테이블과 좌석이 평소 대비 1/3 가량 줄어든 상태로 운영되고 있다.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의 테이블 간 간격과 다인용 테이블 의자 간격을 1~1.5m씩 조정했으며, 테이블당 좌석은 2인석 중심으로 배치하고 안전거리 확보를 위해 계산대 앞에 부착되어 있는 안전 라인 뒤로 일정 간격의 주문 대기선을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오늘(14일)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완화로 음식점, 프랜차이즈 카페, PC방 등이 정상영업을 한다. 포장·배달 이용자는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 단, 고위험시설인 클럽, 단란주점, 뷔페 등의 집합금지는 유지된다.



수도권 2.5단계서 2단계로 완화


14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중대본은 이날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2단계로 완화하고, 이를 오는 27일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2단계 완화에 따라 △프랜차이즈형 카페 전 시간 배달·포장만 허용 △일반음식점 오후 9시 이후 배달·포장만 허용 △학원,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등이 모두 해제된다. 다만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거리두기 환기·소독 등의 방역수칙 의무화는 계속 유지된다. 출입자 명부 작성의 경우 포장·배달 이용자는 명부 작성 대상에서 제외된다.

프랜차이즈형 카페는 테이블 내 좌석 한 칸 띄워앉기 또는 테이블 간 띄워앉기를 통해 매장 내 인원을 제한한다. 일반음식점은 테이블 내 칸막이를 설치하거나, 이용자들에게 개인 그릇을 제공할 것을 권고받았다. 정부는 일반음식점이 이를 따를 경우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전국의 PC방은 고위험시설에서 해제됨에 따라 다시 문을 열 수 있게 됐다. 단, 미성년자는 여전히 출입이 금지되고, PC방 내에서 음식을 섭취해서는 안 된다.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집합금지 조치 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받는다.
오늘부터 PC방 문 연다…식당·카페도 정상영업



고위험군 모인 병원·요양시설 방역 강화


정부는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는 대신 고령층 등 코로나19에 취약한 고위험군이 밀집한 의료기관, 요양병원·시설에 대한 선제적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환자가 병원에 입원할 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 경우 진단검사 비용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이는 수도권 뿐 아니라 전국에 실시하는 조치로, 거리두기 2단계 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이뤄진다.

수도권에 소재한 요양병원·요양시설의 방역 실태를 점검하고 표본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면회금지도 유지한다.


실내 50인 이상 집합금지는 여전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완화된 만큼 2단계에 해당하는 조치들은 유지된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사적·공적 집합·모임·행사는 여전히 금지된다.

클럽, 노래연습장, 뷔페 등 고위험시설 11종의 집합금지도 유지된다. 실내 국공립시설 운영 중단, 학교 밀집도 완화 등의 조치들도 그대로다. 교회는 비대면 예배를 원칙으로 하되, 정부와 교계 간 협의체에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해 결정하게 된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결정은 유행상황의 호전양상과 위험요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정"이라며 "여기서 우리가 조금만 더 노력하면 코로나19 유행은 더욱 확실하게 줄어들 것이고 조만간 방역망의 통제력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