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추미애 아들 제보자 공개에…김웅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4 06: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웅 국민의힘 의원./사진=홍봉진 기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사진=홍봉진 기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시절 휴가특혜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A씨의 실명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변 사또가 검찰개혁을 위해 가렴주구(苛斂誅求·가혹하게 세금을 거두거나 백성의 재물을 억지로 빼앗음)했다고 죄송하다고 하면 성춘향이 단독범이 될 것 같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라는 글을 올렸다. 변사또는 추 장관을, 성춘향은 제보자 A씨를 비유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의원은 지난 12일에는 "윤미향 사건 때는 이용수 할머니도 공격했다"며 "토착왜구라고까지 한 사람들이 당직사병을 공격하지 못하겠냐"고도 했다.

이어 "그런데 이건(A씨 실명 공개)는 빼박(빼도 박도 못하는) 범죄 아닌가 싶다"며 "내부고발자를 공격하고 겁박하는 권력을 보니 다시 1980년대로 주저앉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신들이 조국, 추미애라면 우리는 당직사병"라는 글과 '오늘은 내가 당직사병이다.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라는 내용이 담긴 서화를 게시하기도 했다.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A씨의 실명을 공개하며 '단독범'이라고 지칭했다.

이후 황 의원은 "A 병장 관련 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로 본의 아니게 불편함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악재 다 반영했다…'이 신호' 나오면 증시 급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