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인터뷰]③ 이초희 "오윤아·이민정 언니들 정말 잘 챙겨주셨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4 0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이초희/ 사진제공=굳피플 © 뉴스1
배우 이초희/ 사진제공=굳피플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이초희가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를 통해 다시 한 번 자신의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극 중 송영달(천호진 분)과 장옥분(차화연 분)의 네 남매 중 막내 송다희 역을 연기한 이초희는 송가희(오윤아 분) 송나희(이민정 분) 송준선(오대환 분)과 남매 케미를 제대로 살리면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초희는 윤재석 역을 맡은 이상이와의 로맨스 케미로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설렘을 불어넣기도 했다. 극 중 사돈인 윤재석과 함께 로맨스를 그리면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또한 지원(찬희 분)과 윤재석 사이에서 삼각관계까지 그려내면서 작품의 풍미를 더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지난 13일 종영을 맞은 가운데, 이초희는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작품을 마친 소감과 이상이와의 로맨스 호흡에 대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나눴다. 또한 "매 작품이 도전"이라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한다는 이초희의 배우로서의 마음가짐도 들어봤다.

배우 이초희/ 사진제공=굳피플 © 뉴스1
배우 이초희/ 사진제공=굳피플 © 뉴스1

<【N인터뷰】②에 이어>

-이민정 오윤아와의 자매 호흡은 어땠나.

▶언니들은 정말 다 해주신다. 내가 막내 캐릭터라 그런가. '다 해줄게' 이러신다. 항상 잘 챙겨주셔서 고맙다. 내가 정말 파트너 복이 많은 사람이라는 걸 느꼈다. 언니 둘 다 성격이 정말 좋다. 옷도 사주고 신발도 사주고 밥도 사주고 살갑게 챙겨주고 그러신다. 언니들에게 정말 많이 배웠다. 정말 감사하다.

-촬영장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가나다 자매가 진짜 헷갈린다. 감독님과 스태프분들이 가나다를 헷갈렸다. 특히 나다가 그런다. 민정 언니가 나에게 '송다희!'라고 화내야 하는데 '송나희!'라고 화냈다. 근데 뭐가 잘못됐는지 정작 스태프는 몰랐다. 또 재석이랑 결혼 허락받았을 때 비가 왔던 것도 기억이 난다. 느낌이 영화 '어바웃타임'처럼 비가 엄청 와서 좋았다. 연결만 맞출 수 있다면 그대로 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풀샷부터 찍어서 그게 안 됐다.

배우 이초희/ 사진제공=굳피플 &copy; 뉴스1
배우 이초희/ 사진제공=굳피플 © 뉴스1

-이번 작품은 배우 이초희에게 어떤 의미가 있나.

▶제 필모그래피 중에 어느 하나 제대로 꼽지 못했는데 이번 작품은 저한테 가장 뜻깊은 작품이 될 것 같다. 긴 호흡을 하면서 다사다난했다. 코로나19에 장마에 태풍에 폭우에 날씨가 참 다사다난했다. 장마가 길어지면서 야외 촬영을 하지 못해 울산까지 가서 찍었다. 촬영 환경이 좋지 않았는데 우리 드라마는 사고 한번 없이 무탈하게 촬영을 했다. 연기를 정말 잘하시는 대선생님들과 경력 많은 언니 오빠들, 그리고 상이도 배울 점들이 정말 많았다. 그래서 제가 배움을 과식한 느낌이다. 지금은 있는 대로 흡수한 느낌이어서 배운 것을 거르는 작업이 필요하다.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전한다면.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항상 촬영을 3개월에서 4개월만 하다가 이번에 3년을 쉬고 다시 일을 해보니 내가 체력이 부족하다는 걸 느꼈다. 요즘은 미니시리즈도 기본 6개월 이상 촬영을 한다더라. 그래서 1번 목표는 체력을 기르기 위한 운동이다. 쉬면서 재충전을 할 예정이다.

-앞으로 또 도전해보고 싶은 연기와 장르가 있다면.

▶한 가지만 꼽고 싶지 않다. 세상에 너무 많은 사람이 존재한다. 그 많은 사람 다 해보고 싶다. 배우로서 목표는 한순간도 허투루 쓰지 않는 것, 배우가 내 업이니깐 내 일의 지침 같은 거다. '1초도 허투루 하지 말자'라는 목표를 가지고 연기를 하고 있다. 캐릭터는 다 새롭다. 결이 비슷하다고 해도 같은 사람은 없다. 비슷한 느낌일 뿐이다. 연기는 캐릭터를 창조하고 다른 사람이 되는 걸 사람들에게 설득시켜야 하는 일이지 않나. 매 작품이 내게 도전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