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스라엘 코로나 확진자 급증하자 3주간 '셧다운'(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4 07: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CDC가 공개한 코로나바이러스 이미지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미국 CDC가 공개한 코로나바이러스 이미지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이스라엘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2차 셧다운(전면봉쇄)에 돌입한다.

벤자민 네타냐후 총리는 1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향후 3주간 전면봉쇄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이 명령에 따라 이스라엘인은 집에서 500m 이내에 머물러야 한다. 학교와 쇼핑몰은 닫지만 슈퍼마켓과 약국 등 필수시설을 문을 계속 연다. 실내 모임은 10명, 야외 모임은 20명 이하로 제한된다.

네타냐후는 총리는 연설에서“이 조치가 우리 모두에게 엄청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는 사실을 잘 안다. 그렇지만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스라엘은 지난 4월 1차 셧다운을 단행했다. 이후 일일 확진자가 두자릿수로 떨어졌다.

그러나 경제가 재개되면서 일일 확진자가 급증하며 12일 하루에만 2715건의 새로운 사례가 보고됐다. 현재 이스라엘의 누적 확진자는 3만8008명을 기록하고 있다. 인구 900만명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숫자라고 전문가들을 입을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