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빅리그 통산 5승' 컵스 밀스, 14일 밀워키전 깜짝 노히트노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4 07: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이닝 동안 볼넷 3개 뿐 안타 허용하지 않아
올 시즌 2호, 컵스서는 4년만이자 역대 16번째

시카고 컵스의 우완투수 알렉 밀스. © AFP=뉴스1
시카고 컵스의 우완투수 알렉 밀스. © AFP=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시카고 컵스 우완투수 알렉 밀스(28)가 메이저리그 올 시즌 두 번째 노히트노런 주인공이 됐다.

밀스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9이닝 5탈삼진 3볼넷 무실점으로 노히트노런을 달성했다.

이날 밀스는 볼넷 3개를 허용했으나 안타는 단 하나도 맞지 않았다.

밀스의 호투 속, 타선까지 폭발한 컵스는 밀워키에 12-0 대승을 거뒀다. 밀스는 시즌 5승(3패)째를 수확했고 평균자책점은 3.93으로 낮췄다.

이번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노히트노런이 나온 것은 지난달 26일 시카고 화이트삭스 루카스 지올리토 이후 두 번째다. 빅리그 역사 전체에서는 역대 305번째이며 컵스 선수로는 2016년 4월 제이크 아리에타에 이어 4년만이자 16번째다.

2016년 캔자스시티 로열스에서 데뷔한 밀스는 이듬해 2월 컵스로 트레이드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빅리그 통산 등판횟수가 27번에 불과하고 개인통산 성적도 5승(4패)에 그쳤다. 지난해 1승을 거뒀고 올해 4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올 시즌, 선발진에 안착했고 깜짝 노히트노런까지 달성하며 존재감을 알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는 한국이 압도하지만…배터리는 중국 추격 못피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