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그래픽 칩·반도체 설계 리더 합친다…엔비디아 'ARM' 인수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4 1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엔비디아 "AI시대 최강자 되겠다"…각국 규제당국 승인까지 18개월가량 소요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 있는 엔비디아 본사/사진=AFP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 있는 엔비디아 본사/사진=AFP
세계 최대 그래픽 칩셋(GPU) 회사 엔비디아가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회사 영국 ARM홀딩스를 400억달러(47조3680억원)에 인수한다. 반도체업계 사상 최대 규모 인수합병(M&A)이다.

엔비디아와 소프트뱅크는 13일(현지시간) 공동 성명을 내고 "엔비디아는 소프트뱅크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ARM을 400억달러에 인수한다는 최종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 거래는 엔비디아의 비GAAP 총이익과 비GAAP 주당 이익에 즉시 반영될 예정이다.

엔비디아 측은 "엔비디아의 시장선도적인 인공지능(AI) 플랫폼과 ARM의 광범위한 생태계가 결합해 AI 시대 최고의 컴퓨팅 회사가 탄생하게 됐다. AI 혁신을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AI는 당대 가장 강력한 기술이며 컴퓨팅의 새로운 물결"이라면서 "향수 수년간 수조대의 컴퓨터가 AI를 실행하는 새로운 사물인터넷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사진=AFP
젠슨 황 엔비디아 CEO/사진=AFP
소프트뱅크 측은 "10% 미만의 엔비디아 지분을 보유해 암의 장기적인 성장과 함께 하겠다"고 했다.

앞서 2016년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비전펀드를 통해 320억달러를 주고 ARM 지분 100%를 인수했다. CNBC는 "소프트뱅크가 인수 이후 ARM에 많은 투자를 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실제로 이번 매각으로 얼마나 벌었는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엔비디아는 계약금으로 20억달러를 포함, 215억달러는 주식으로, 120억달러는 현금으로 각각 ARM에 지불하게 된다. 소프트뱅크는 ARM 실적이 특정 목표를 달성할 경우 현금이나 주식 50억달러를 받을 수 있다고 엔비디아 측은 발표했다.

두 회사의 인수합병은 영국, 중국, 미국, 유럽연합 등 규제당국의 승인을 받는 데까지 18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왼쪽)이 스튜어트 챔버스 ARM홀딩스 회장(오른쪽)과 2016년 7월 18일 런던 다우닝가 11번지 부근에서 만나 기념 사진을 찍었다. 소프트뱅크는 ARM홀딩스 지분 100%를 320억달러에 인수했었다./사진=AFP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왼쪽)이 스튜어트 챔버스 ARM홀딩스 회장(오른쪽)과 2016년 7월 18일 런던 다우닝가 11번지 부근에서 만나 기념 사진을 찍었다. 소프트뱅크는 ARM홀딩스 지분 100%를 320억달러에 인수했었다./사진=AFP
엔비디아는 GPU를 오랫동안 연구하면서 영상처리분야에서 독보적 기술을 갖추고 있다. 엔비디아 GPU는 AI, 자율주행, 클라우드컴퓨팅, 비디오게임 등에 적용된다.

1990년 영국에서 설립된 ARM은 반도체 기본 설계도를 만들어 삼성전자·퀄컴·애플 등 세계 반도체 기업에 사용료(로열티)를 받고 파는 회사다.

애플·퀄컴·삼성전자·하이실리콘(화웨이)·미디어텍 등이 ARM 설계 기반으로 스마트폰의 두뇌인 모바일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만들고 있다. ARM은 전 세계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반도체 설계의 90%를 공급한다.

최근 애플이 모바일 AP뿐 아니라 PC 칩에서도 인텔과의 관계를 끊고 ARM 설계를 기반으로 자체 칩을 개발한다고 나서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서버(대형컴퓨터)용 시장에서도 아마존, 구글 등이 ARM 기반으로 직접 반도체를 개발 중이다.

ARM의 사업모델은 이같은 '오픈형' 라이선스다. 라이선스를 구입하면 회사별로 자체 목적에 맞게 반도체를 설계할 수 있는 것이다. 반도체 기업인 엔비디아가 ARM을 인수하면 이런 사업모델을 훼손, 설계도를 더 이상 팔지 않고 독점사용하려 하거나 비싼 로열티를 받을 것이란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듯 엔비디아 측은 공식 발표에서 "ARM의 성공 기초가 된 오픈 라이선스 모델을 계속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엔비디아와 ARM은 영국 캠브리지에 있는 ARM의 AI 연구개발 센터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엔비디아는 "최첨단 AI 슈퍼컴퓨터, 개발자 교육시설,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등에 투자해 세계적인 연구개발 인재를 유치하고 헬스케어, 로봇, 자율주행차 등 신성장 분야에서 혁신과 파트너십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심장'부터 찾은 尹-바이든…기술동맹 시대 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