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애로부부' 최현호, 아내 출산 이후 성 욕구 떨어져…홍레나 '눈물'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8,769
  • 2020.09.15 0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화면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화면
‘애로부부' 최현호가 아내의 출산 이후 성 욕구가 떨어졌다고 고백해 홍레나를 눈물 짓게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애로부부' 속터뷰 코너에는 배우 최현호 홍레나 부부가 등장했다.

고민을 의뢰한 홍레나는 "우리 신랑은 스킨십을 너무 싫어한다. 피부에 살이 닿는 걸 싫어한다. 딸한테도 정색하더라. 혹시 어렸을 때 성추행 당한 경험이 있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들 부부의 잠자리는 10개월 전이라고. 최현호는 "남자가 덤비는 게 부럽다고? 변강쇠는 타고 나는 거다. 아니면 30살만 넘어도 힘들다. 전 변강쇠가 아닌데 옹녀랑 사는 거다"라고 해명했다.

홍레나는 "애인이 있는 줄 알았다. 그런데 생활패턴을 보면 전혀 애인이 있을 수 없다. 그러면 남자를 좋아하나 싶기도 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결국 홍레나는 "이제는 포기하고 산다. 하고 싶지도 않다"라며 "내 입장에서 불쌍하지 않냐. 나한테는 굉장히 중요한 건데. 이 결혼 생활이 한심하다. 내가 상상한 결혼이 아닌데. 많이 외롭다"라며 탄식했다.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화면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화면
이에 최현호는 "결혼 전 고환에 문제가 있었다. 불임이 올 뻔했다. 운동을 하다 보면 충격이 고환에 온다. 혈관이 붙는 거다. 하루 종일 치는 고통이다. 수술을 했는데 창피해서 얘기 못하다가 수술 안 하면 불임 온다고 해서 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수술하고 나니 욕구가 떨어졌다. 스킨십 횟수가 결혼하고 줄기도 했지만 환경이 안 만들어졌다"라며 "40대가 받는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일하는 기계 같다. 스킨십을 좋아하지 않지만 육체적인 체력과 정신적인 압박감이 오니까 남성적인 스트레스가 오더라"라고 털어놨다.

특히 최현호는 "분만실에는 남편이 안 들어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출산 과정을 보면 출산 전 아내는 여자이지만 출산 후에는 신성한 몸이 된다. 내 아이의 어머니 존재가 된다. 다가가기 어려운 존재로 느껴진다"라고 최초 고백했다.

홍레나는 "그렇게 안 느끼는 남자도 있다. 그걸 보면 성 욕구가 떨어진다는 거냐"라며 충격을 받은 모습을 보였다.

홍레나는 "저는 할 말이 없다. 진짜 자존심 상한다. 내가 왜 남편한테 이런 걸 당해야지? 서럽다"라며 눈물을 왈칵 쏟았다.

최현호는 숙제처럼 스킨십을 연습하겠다고 했지만 홍레나는 "마음에서 우러나서 해야지 무슨 프로그램을 보고 하냐"라며 더욱 서럽게 울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풍력·태양광' 반대했던 주민들… '태양광 연금' 받더니 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