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카툭튀 거슬렸죠? 삼성 0.7㎛ 기술이 내놓은 해법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059
  • 2020.09.15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카툭튀 거슬렸죠? 삼성 0.7㎛ 기술이 내놓은 해법
최신 스마트폰의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왔다는 뜻의 신조어) 고민을 덜어주는 기술을 삼성전자가 선보였다. 삼성전자 (57,800원 상승800 -1.4%)는 15일 0.7㎛(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픽셀을 활용한 초소형 모바일 이미지센서 제품 4종을 추가 출시했다.

지난해 나노미터 단위의 초미세 공정 기술력과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업계 최초로 0.7㎛ 픽셀 제품을 공개한 데 이어 신제품 4종을 추가하면서 업계에서 유일하게 0.7㎛ 픽셀 기반의 제품 라인업을 구축했다.

초소형 픽셀 이미지센서는 같은 공간에 더 많은 화소를 담을 수 있고, 제품 디자인을 더 얇게 할 수 있어 최신 고화소 스마트폰 카메라에 필수적이다.

신제품은 0.7㎛ 픽셀 최초의 1억800만 화소 '아이소셀 HM2', 4K 60프레임 촬영이 가능한 6400만 화소 'GW3', 초광각과 폴디드줌을 지원하는 4800만 화소 'GM5', 베젤리스 디자인 구현에 최적화된 초소형 3200만 화소 'JD1' 등 4종류다. 삼성전자는 현재 '아이소셀 HM2', 'GW3', 'JD1'을 양산하고 있고, 'GM5'은 샘플을 공급 중이다.

일반적으로 이미지센서 픽셀 크기가 작아질수록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이 줄어들어 촬영한 이미지의 품질이 낮아진다. 따라서 픽셀 크기를 줄이면서도 성능은 향상시키는 것이 이미지센서 기술의 핵심이다.

삼성전자는 0.7㎛ 초소형 이미지센서에서도 고품질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도록 픽셀의 광학 구조를 개선하고, 신소재를 적용해 빛의 손실과 픽셀간 간섭현상을 최소화하는 특허기술 '아이소셀 플러스'를 적용했다.

0.7㎛ 픽셀로 1억800만 화소 제품을 구현할 경우 0.8㎛ 픽셀을 이용할 때보다 이미지센서의 크기를 최대 15% 줄일 수 있다. 이미지센서가 작아진 만큼 카메라 모듈의 높이도 최대 10% 낮아져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카메라의 높이를 낮출 수 있다.

삼성전자는 4분기부터 차세대 '아이소셀 2.0'과 '스태거드 HDR(하이다이나믹레인지)' 등 첨단 센서 기술도 적용할 예정이다. '아이소셀 2.0'은 컬러필터 사이의 격벽 구조를 효율화해 빛의 손실과 픽셀간 간섭현상을 최소화한 기술이다. 이 기술을 통해 감도를 최대 12% 높일 수 있어 픽셀이 작아지더라도 화질을 높일 수 있다.

스태거드 HDR(staggered High Dynamic Range)은 픽셀이 빛에 노출되는 방법을 개선한 기술로 이미지 처리 속도를 향상시키면서 고품질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장(부사장)은 "삼성전자는 2017년 0.9㎛ 픽셀을 출시한 뒤 2018년 0.8㎛ 제품을 연이어 출시했고 지난해 0.7㎛와 1억800만 화소 제품을 최초 공개하는 등 센서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며 "신제품 라인업으로 초소형·고화소 시장을 확대하는 한편, 센서 혁신 기술 개발을 지속해 한계를 돌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년만에 '제2의 박왕자 사건'…문 정부, 공든탑 무너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