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신규 공모펀드 기근…활성화 정책 효과는?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0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국내 공모펀드 시장은 기근이다. 올들어 신규 설정된 국내 주식형 공모펀드는 10개다. 지난해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코로나19(COVID-19) 이후 개인들이 직접투자에 몰리면서 펀드를 신규 설정하더라도 자금 모집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공모펀드 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고심 중이다. 구체적으로 △판매채널 확대 △수수료 인하 등을 논의 중이다. 그러나 대책 효과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크다.


신규 액티브 펀드 올해 3개…펀드당 설정액도 급감


15일 한국펀드평가에 따르면 올해 신규 설정된 국내 주식형 공모펀드는 10개다. 지난해 (36개)와 비교해 3분의 1 토막났다. 2018년(102개)과 비교하면 10분의 1 수준이다.

올해 신규 설정된 국내 주식형 펀드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액티브 펀드 3개, 인덱스 펀드 7개에 그쳤다. 올해 신규 설정된 액티브 펀드는 △미래에셋변액보험고배당펀드 △NH-Amundi100년기업그린코리아펀드 △삼성뉴딜코리아펀드 등이다.

신규 설정 펀드의 설정액도 크게 줄었다. 올해 신규 펀드당 설정액은 245억원이다. 2017년 504억원, 2018년 438억원, 2019년 529억원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그만큼 신규 펀드에 대한 자금 모집도 쉽지 않았던 뜻으로 풀이된다.

실제 같은 기간 개인 투자자들은 펀드보다 직접투자로 몰렸다. 지난달 31일 기준 투자자 예탁금은 60조5269억원으로 지난해(27조3932억원)와 비교해 120.95% 급증했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정부의 뉴딜 정책에 맞춰 관련 공모펀드가 나올 것으로 기대되지만, 다른 펀드들과 얼마나 차별화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며 "별다른 세제혜택도 없는 상황에서 자금 모집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모펀드 활성화 TF 출범 4개월째…대책은 언제?


금융당국은 침체된 공모펀드를 되살리기 위해 활성화 방안을 고심 중이다. 이를 위해 금융위는 지난 5월부터 '공모펀드 활성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지난 7월에는 판매채널 개선과 운용사 경쟁력 제고를 골자로 하는 공모펀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은행·증권사 중심에서 벗어난 다양한 판매채널 강화 △신규 상품 도입 및 펀드운용·업무 효율성 제로를 위한 규제개선 등이다.

그러나 이런 대책이 얼마나 효과적일지는 미지수다. 금융당국은 온라인 펀드판매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미 운영 중인 '펀드슈퍼마켓'의 성과는 미미하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2014년 펀드슈퍼마켓이 오픈한 이후 공모펀드의 기타 판매잔고는 2~3%대 머물러 있다. 온라인 판매 특성상 판매수수료는 싸지만, 투자자들이 직접 펀드 정보를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외면받고 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판매수수료보다 중요한 건 세제혜택이다. 과거 소득공제장기펀드 가입 규모만 보더라도 알 수 있다"며 "투자 기간에 따라 차등적으로 줄 수 있는 세제혜택 등 직접적인 지원 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