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JT저축은행 본입찰 흥행 실패…JB금융·한국캐피탈 포기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38
  • 2020.09.15 18: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JT저축은행
/사진=JT저축은행
JT저축은행이 본입찰을 진행했지만 유력 후보로 꼽히던 JB금융지주와 한국캐피탈이 응찰하지 않았다. 매각 가격에서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JB금융과 한국캐피탈이 JT저축은행 본입찰에 응찰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본입찰에는 홍콩계 사모펀드(PEF) 운용사 뱅커스트릿프라이빗에쿼티(PE)와 다른 사모펀드 두 곳이 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JB금융과 한국캐피탈은 JT저축은행 인수에 초기부터 관심을 보이며 유력 후보로 꼽혔던 곳이다. 하지만 원매자들은 JT저축은행의 일본 본사인 J트러스트그룹에서 제시한 매각 가격에 부담을 느껴 본입찰에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J트러스트에서는 JT저축은행 매각 가격으로 주가순자산비율(PBR) 1.2~1.3배 수준을 제시했다고 한다"며 "매물로 나온 다른 저축은행은 PBR 0.7~0.8배 수준이어서 가격에 의견 차이가 컸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 JT저축은행의 자본총계가 1330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PBR 1.2~1.3배는 1596억~1729억원이다. 반면 원매자들이 요구했던 PBR 0.7~0.8배는 931억~1064억원으로 가격 차이는 최대 약 800억원에 달한다.

JT저축은행 매각 가격이 지나치게 치솟았다는 점은 예비입찰 때부터 지적돼 온 사항이다. 한때 원매자들이 늘어나면서 가격이 2000억원 선까지 뛸 수 있다는 얘기가 돌았다. JT저축은행은 호남 지역과 수도권에서 모두 영업권을 가지고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업계에서는 매각 가격에 영업권 프리미엄을 과도하게 붙인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이에 따라 JT저축은행 매각은 장기전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JT저축은행 측에서도 사모펀드보다는 금융사에서 인수하길 바라온 것으로 전해진다. JT저축은행 노조 측은 인수 협상자로 대부업체와 사모펀드는 줄곧 반대 해왔다.

일각에서는 본입찰이 유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른 금융권 관계자는 "가격 문제뿐 아니라 고용 승계 문제, 대주주 적격성 등을 따져 검토하면 금융사보다 사모펀드가 더 복잡하기 때문에 유찰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