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 E&S 새만금에 민간 최대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K E&S가 구상중인 새만금 창업클러스터 조감도/사진제공=SK E&S
SK E&S가 구상중인 새만금 창업클러스터 조감도/사진제공=SK E&S
SK (191,000원 상승1500 0.8%)그룹의 친환경 에너지기업 SK E&S가 전북 새만금 지역에 민간 최대규모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SK E&S는 새만금개발청이 주도하는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공모에서 '수상태양광 200MW(메가와트)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새만금에서 추진 중인 총 2.4GW(기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발전사업 중 200MW를 맡는 것이다.

SK E&S가 이 프로젝트를 최종 수주하게 되면 민간 기업 최대의 수상태양광 발전기업으로 도약하게 된다. 올해 이미 단일 규모 최대인 전남 해상풍력 사업에 진출출한 바 있다. 이번 수상태양광 프로젝트의 수주 가능성도 높아짐에 따라 친환경 미래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해 초 새만금에 투자하는 기업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을 추진키로 결정하고 이후 사업자 대상의 설명회 등을 거쳐 올해 1월 수상태양광 사업 추진을 위한 콘셉트 공모를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SK E&S와 전북 김제시를 비롯한 총 4개 사업자의 콘셉트가 채택됐고, 지난 15일 진행된 본입찰에서 SK E&S가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것이다.

SK E&S의 사업 계획은 단순히 수상태양광 사업에 그치지 않는다. SK E&S는 새만금을 네덜란드 대표적인 간척도시 '알메르'와 같이 미래산업과 혁신기업의 메카로 키우는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알메르는 계획인구 40만명, 매년 50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자급자족 신도시로 자리잡았다.

SK E&S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창업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장기적으로 새만금에서 생산된 전기를 활용하는 데이터 센터를 설립해 국내·외 IT기업들을 유치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관련업계에선 이 사업이 약 2조원 규모의 투자효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하는 SK E&S의 사회적가치 활동은 2017년부터 새만금 인근 지역인 전북 군산에서 펼쳐지고 있다. SK E&S는 '로컬라이즈 군산' 프로젝트에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만금에 최적화된 지역상생 및 동반성장 모델을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새만금 창업클러스터 구축에 약 1000억원을 투자해 초기에 우수 선도기업과 인력을 유치하고, 이들이 지역에 정착해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업 맞춤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로컬라이즈 군산 프로젝트를 통해 사업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일부 벤처기업들은 새만금 창업클러스터로 이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만금에서 생산된 전기를 사용하는 데이터센터는 미디어·ICT(정보통신기술)기업인 SK브로드밴드와 함께 운영한다. 여기에 글로벌 IT기업들을 유치해 대규모 데이터센터 특구를 조성하는 등 새만금을 아시아 데이터센터의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기업들의 지주회사로 출발해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액화천연가스(LNG) 밸류체인을 완성한 SK E&S는 이번 기회를 계기로 재생에너지와 에너지솔루션 분야에 집중 투자해 국내 최대 규모의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현재 SK E&S가 국내에서 운영하고 있는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는 110MW 규모다. 태양광 발전소가 전국 36개 지역에 47MW, 풍력 발전소가 전남 신안군에 63MW 규모를 각각 가동 중이다.

SK E&S는 앞으로 국내에 태양광발전과 풍력발전을 합쳐 최소 2GW 규모의 설비를 운영하는게 목표다. 국내 재생에너지 총 설비용량의 10% 수준이다. 아울러 2030년까지 국내와 해외 재생에너지 사업을 각각 5GW씩 총 10GW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유정준 SK E&S 사장은 "이제 기업들은 기후변화와 탄소배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않고는 생존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국내외 재생에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해 친환경 에너지 공급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