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신용자 신용대출 어떻게 줄이냐" 난감한 은행들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07: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융권 가계대출 중 고신용자 비중/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금융권 가계대출 중 고신용자 비중/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시중은행들이 신용대출 폭증 움직임을 막고자 고신용자를 대상으로 삼은 상품을 손본다. 한도를 줄이거나 금리를 올리는 식이다. 금융당국이 ‘빚투(빚내서 투자)는 막되 코로나19(COVID-19) 실수요자는 보호하라’고 주문하면서다. 나름의 묘안이지만 실효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고신용자 대상 상품의 금리, 한도를 조정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금융당국이 ‘신용대출 관리’를 주문해서다.

한 시중은행은 최근 신용대출 우대금리 폭을 0.2%p(포인트) 낮추면서 선제적으로 관리에 돌입했다. 다른 은행들은 아직 방안을 마련하진 않았지만 고신용자, 고소득자가 사용하는 상품 전반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를 손봐야 급증세를 누그러트리고 생활안정자금 명목의 신용대출을 지킬 수 있어서다.

금융권에선 엇갈린 반응이 나온다. 코로나19란 특수한 상황 속에서 “최선의 답”이라는 게 하나의 의견이다. 금융당국과 은행권이 신용대출 폭증 주범으로 지목한 건 ‘투자’인데 투자자 대부분은 고신용자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부동산 투자에 드는 돈은 수천만원이 아니라 수억원인데 고신용자에게나 가능한 얘기”라며 “부동산 투자를 위한 신용대출은 좀 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고신용자 대출한도가 크기 때문에 급증세를 막는데에도 도움이 된다. 또다른 은행 관계자는 “2000만원 상품 10개보다 2억원짜리 상품 1개를 손 보는 게 쉽지 않겠느냐”며 “고신용자, 고소득자의 신용대출 한도, 금리를 조정하면 전체 증가분이 관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신용대출에서 고신용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높다. 한국은행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신용대출을 비롯한 금융권 가계대출에서 신용등급 1~3등급에 해당하는 고신용자 비중은 해를 거듭할수록 높아졌다. 2016년 65.7%였지만 2018년 70.8%로 앞자리가 달라진 데 이어 올해 1분기에는 75.5%로 뛰었다. 주요 은행만 따졌을 땐 이 비중이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실효성에 의문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은행 대출이자는 기준금리에 가산금리를 붙여 결정되는데 가산금리를 마음대로 올리긴 어렵다. 우대금리를 손 볼 수 있지만 까다로운 우대금리 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사람이 많지 않아 효과가 크지 않다. 최저 1%대 금리의 신용대출은 대부분 ‘남 얘기’다. 은행권 관계자는 “실효성을 거두고자 고신용자 금리를 두 자리 수로 올릴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했다.

신용대출 취지와도 어긋난다. 신용을 따져 내주는 대출이기에 신용등급이 높은 사람에게 낮은 금리를 적용하는 게 당연해서다. 연체가 많지 않은데 금리를 높일 수 없는 노릇이다. 한국신용정보원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고신용자의 연체율은 0.06~0.43%로 극히 낮다. 고신용자 금리를 높이다가 전체 금리가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고신용자의 대출을 일부 막는다고 저신용자의 대출이 폭발적으로 늘지는 않겠지만 전체적인 비중 면에서 리스크 관리가 어려워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년만에 '제2의 박왕자 사건'…문 정부, 공든탑 무너지나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