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무위 여당 간사 "증인 안부른다"…'코로나 국감' 신호탄?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16: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정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로 내정된 김병욱 의원이 6월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 더불어민주당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6.18/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정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로 내정된 김병욱 의원이 6월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 더불어민주당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6.18/뉴스1
국회 정무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올해 국정감사에서 증인 신청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맞아 민간 기업 등의 부담을 덜어주면서 경제살리기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다. 이 같은 움직임이 확산할지 관심이다.

김 의원은 16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고민 끝에 올해 국정감사에서 증인 신청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대신 정책 감사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국난극복과 경제살리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국감장에 (증인을) 불러 세워놓고 고개 숙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그치는 경우도 적지 않다"며 "증인을 부르지 않더라도 내실 있는 국정감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권에 따르면 비슷한 고민을 하는 의원들이 일부 있어서 증인 신청을 하지 않겠다는 의원들이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여당을 중심으로 증인 신청을 줄이려는 일각의 움직임도 있다. 한 재선 의원은 "증인을 완전히 안 부를 수는 없겠지만 최소화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느냐는 분위기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야당인 국민의힘은 증인 신청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정무위 국민의힘 간사인 성일종 의원 측은 "증인 신청을 예정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철저한 국감을 위해 꼭 필요한 증인은 불러야 한다는 입장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