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재욱, '불법도박장'에 개그맨 초대?…동기 "내게 놀러오라고"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16: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개그맨 최재욱 인스타그램
/사진=개그맨 최재욱 인스타그램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로 기소된 개그맨 최재욱이 사건 보도 후 SBS 공채 7기 개그맨들과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이데일리 단독보도에 따르면 SBS 공채 7기 개그맨 단체 메신저 방(이하 7기 단톡방)에서는 지난 15일 '웃찾사' 출연 개그맨의 불법 도박장 개설 보도 후 관련 대화가 오갔다.

보도에 따르면 7기 단톡방에서 한 개그맨은 "형인이가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보드게임방을 한다는 말에 돈을 빌려준 거'라며 '문제될 것 없다'고 했다"면서 "이미 일단락된 사건인데 뒤늦게 보도가 돼서 포털사이트가 난리가 났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개그맨은 "최재욱이 내게 놀러 오라고 한 적 있었는데 서운하다"고 말했다. 이에 최재욱은 "(당신이) 그런 얘기 할 입장은 아닌 것 같다"고 화내며 7기 단톡방에서 퇴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형인과 최재욱은 지난 2018년 1월 말부터 2월 말 사이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도박장을 개설·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형인은 혐의를 전면 부인한 상태다.

최재욱은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를 인정했다. 최재욱은 "처음에는 합법적인 보드게임방으로 개업했다가 이후 사행성 불법도박장이 됐다"고 설명했다.

최재욱은 또 "김형인은 보드게임방 개업 무렵 제게 1500만원을 빌려준 것이 빌미가 돼 운영 가담자인 것으로 억울하게 협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형욱과 최재욱은 SBS 공채 7기 개그맨 동기로, 2003년부터 개그프로그램 '웃찾사'에서 활약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