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차 지원금 콜센터 "통화량이 많아 잠시후…" 기계음만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16: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기획재정부
자료=기획재정부
정부가 2차 재난지원금 관련 콜센터를 오픈했지만 혼란이 가중되는 모습이다. 아직 지원 가이드라인이 결정되지 않은 부분이 많은 데다 추가경정예산 심의 과정에서 기준이 달라질 가능성도 있어서다. 가이드라인 확정 전 성급하게 콜센터부터 연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16일 정부는 4차 추경에 반영된 2차 재난지원금 성격의 긴급피해지원패키지 사업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콜센터 상담 서비스를 시작했다. 대표 전화번호는 110번으로 기본적인 안내·상담을 진행하며 사업별 세부 지원내용과 절차는 주관부처별로 중기부(1357), 고용노동부(1350), 보건복지부(129) 등에서 안내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콜센터를 통해 '내가 지원대상이 될까요' 등 국민의 궁금증을 해소하기로 했다.

하지만 콜센터를 통해 궁금증을 해소하기는 역부족이었다. 먼저 통화량이 몰리면서 현실적으로 상담을 진행하기는 쉽지 않았다. 이날 오전 오후 내내 '통화량이 많아 연결되지 않았으니 잠시 후 다시 걸어달라'는 안내가 반복됐다. 콜센터 연결이 되더라도 모든 상담원이 통화 중이라는 멘트가 반복됐다. 그만큼 새희망자금 관련 시민들의 관심과 궁금증이 컸다.

10분 이상을 기다려 상담사와 연결돼도 소득을 얻기는 어려워 보였다.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아직 배포되지 않아서다. 수도권 외 지역의 집합업종에 따라 새희망자금 금액이 차등지원되냐는 질문에 중기부 1357 상담원은 "아직 구체적인 규정이 내려오지 않았다"며 정부를 대신해 사과했다. 그밖에 특정 상황을 가정해 '이런경우 지원대상이 되겠냐'는 질문에도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국회 추가경정예산 심의 과정에서 대상 등이 바뀔 수 있어서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아직 가이드라인도 일부 미정…"혼란 가중"



국민불편 해소를 위한 콜센터 출범이라는 취지를 감안해도 성급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안 가이드라인이라도 확정·공개하는 게 먼저 아니냐는 지적이다.

실제 중소벤처기업부와 보건복지부는 새희망자금 관련 세부 지원업종, 위기가구 긴급 생계지원비 관련 소득감소 증빙방법 등 일부 사안에 대해서는 지원방향을 확정·공개하지 못했다. 현재로서는 정책 집행 담당 공무원에게 질의해도 구체적인 답을 듣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는 의미다.

정부부처 내부에서도 성급하게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정부 관계자는 "확정되지 않은 사항이 있고 추경으로 변경될 수 있는데 성급하게 가이드라인을 공개하겠다고 했다"며 "추경까지 통과돼 지원대상·방향이 완벽하게 결정된 뒤에 공개하는 것이 혼란을 줄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