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온라인쇼핑 증가에도 오프라인 카드결제 감소로 VAN사 수익 '뚝'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카드결제 승인·중계를 담당하는 주요 부가통신업자(VAN)들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약 10% 감소했다. '언택트'(Untact·비대면) 시대 돌입으로 온라인쇼핑 등 전자지급결제대행(PG) 사업 수익이 늘었지만,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오프라인 카드결제 수익이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17일 금융감독원이 VAN사업 수익의 97%를 차지하는 13개 VAN사의 상반기 영업실적을 분석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VAN사는 총 74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전년 동기 대비 10.1%(84억원) 쪼그라든 실적이다.

이는 온라인 쇼핑 증가 등으로 PG(전자지급결제업) 관련 수익이 크게 증가한 반면, VAN사의 전통적 사업인 오프라인 카드결제 수익이 감소한 결과다.

PG 등 기타사업 수익은 전년 동기(5284억원)보다 1172억원(22.2%) 증가한 6456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오프라인 카드결제 등 VAN사업 관련 수익은 같은기간 6362억원에서 5811억원으로 551억원(8.7%) 줄었다.

영업비용도 늘었다. 13개 VAN사의 상반기 영업비용은 1조150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764억원) 보다 736억원(6.8%) 증가했다. PG 거래 증가에 따른 PG사업 대표가맹점 수수료 등 기타 영업비용이 작년 동기보다 15.8%(980억원) 불어난 영향이다.

한편 올해 상반기 VAN사의 카드거래 건수는 91억6000만건으로 전년 동기(90억5000만건) 보다 1.2%(1억1000만건) 증가했다. 가맹점 수는 같은 기간 268만2000개에서 271만8000개로 3만6000곳(1.3%) 늘었다.

금감원은 간편결제 확대 등으로 결제 환경이 변화하고 있는 것과 관련 VAN사의 수익모델 다변화를 유도하고, 결제안정성 제고 등을 위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