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원식 "靑 참모들에게 면접봤나"에 서욱 "언급 부적절"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20: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청와대 면접을 보고 갔다는 말이 있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16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서 후보자에게 이같이 질문했다. 서 후보자는 "제가 말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부인하지 않은 셈이다.

신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를 만난 것은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대통령이 아니라) 청와대 참모들, 비서관 정도를 만나고 그랬다면 60만 장병들이 모욕감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정수석 이런 분들이 면접을 볼 일이 뭐가 있나"라며 "대면해서 묻고 싶으면 청와대 참모들이 (서 후보자가 있는 곳으로) 올 수도 있고, 또 얼마든지 전화를 할 수 있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청와대 면접의) 사실 여부는 서 후보자 본인이 말을 안 하니 말하기 좀 그런데, 당당히 (대통령을) 봤다면 서 후보자가 당당히 말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