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연준, 최소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시사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05: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미국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적어도 2023년까지 '제로(0) 금리'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앞서 '평균물가목표제'(AIT·Average Inflation Target)를 도입하며 장기간 제로금리를 예고한 바 있는데, 그 기간을 최소한 3년으로 제시한 셈이다.

연준은 16일(현지시간) 이틀 간의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마치며 기준금리를 현행 0∼0.25%로 유지키로 결정했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ΔFOMC가 최대고용으로 보는 수준까지 노동시장이 회복하고 Δ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이 연 2%까지 오르며 Δ물가상승률이 한동안 연 2%를 적당히 넘는 궤도에 오를 때까지 현 금리 수준을 유지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연준이 선언한 평균물가목표제 도입을 재확인한 셈이다. 이는 과거 물가상승률이 연준의 목표치(2%)를 밑돈 기간 만큼 이후 목표치를 웃도는 것을 허용해 전체 평균으로 목표치를 맞추는 것을 말한다.

이날 연준이 공개한 점도표에 따르면 FOMC 위원 17명 가운데 13명이 2023년까지 현 제로금리 수준이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17명 전원이 내년까지 금리동결을 전망했고, 16명이 2022년까지 현 금리가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마이너스 금리 도입을 예상한 위원은 없었다.


마켓필드자산운용의 마이클 샤울 회장은 "FOMC가 향후 최소 24~30개월 동안 심각한 긴축을 고려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혔다"며 "이 정도 기간은 금융시장에선 '영원'(forever)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위원 17명의 중간값을 기준으로 지난 6월 -6.5%에서 -3.7%로 상향조정됐다. 실업률은 지난 4월 최고치(14.7%)에서 10~12월 7.6%, 내년 5.5%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경제회복세는 예상보단 양호하지만, 전반적인 미국의 경제활동은 코로나19(COVID-19) 사태 이전 수준을 훨씬 밑돌고 있다"며 "올해 초의 탄탄한 경제활동과 고용수준으로 돌아가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 전망이 매우 불확실하다"며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의 지속적 지원이 필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은 매달 1200억달러(약 140조원) 규모의 자산 매입을 진행 중"이며 "필요하면 매입 규모를 조정할 수도 있다"고 했다. 연준은 미 국채와 주택담보증권(MBS) 등을 사들이는 양적완화를 최소한 현재의 속도로 유지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