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도 ‘숲속 공장 조성사업’…직장인 쉼터로 인기몰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08: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7월말 6만2752그루 식재 목표 91% 초과…직원 만족도 높아

경기도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도내 주요 사업장에 나무를 심는 ‘숲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경기도 제공)© 뉴스1
경기도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도내 주요 사업장에 나무를 심는 ‘숲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경기도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도내 주요 사업장에 나무를 심는 ‘숲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숲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은 사업장 주변 유휴부지에 공기정화 효과가 큰 소나무, 삼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을 심어 미세먼지를 줄여 대기질을 개선하고 쉼터 공간을 확대하는 사업이다.

도는 지난해 ‘숲속 공장 조성협약’을 체결한 도내 기업들의 나무 심기 추진상황을 중간 점검한 결과, 7월 말 기준 99개 공장이 총 6만2752그루의 나무를 심었다고 밝혔다.

이는 협약기간(2019~2021년)이 절반 정도 지난 시점에서 목표량인 3만2824그루의 91%를 초과하는 성과다.

내년 연말까지 1만9256그루를 추가로 심을 예정인 점을 고려할 때, 협약 목표치의 250% 수준인 총 8만20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을 전망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3월 26일 삼성전자, 기아자동차,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을 포함한 도내 121개 기업과 ‘숲속 공장 조성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매년 연말 사업성과에 따라 우수사업장 30곳을 선정해 도지사 표창과 현판 수여를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바깥 나들이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일부 기업은 숲속 쉼터에 대한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아 사업장 인근 대규모 부지를 별도로 매입해 숲속 공원을 만들려는 움직임도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일부 대기업과 현재까지 조성된 쉼터를 지역 주민들에게 휴식공간으로 이용하게 할 수 있도록 협의할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올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소 1만2000여 곳, 내년에는 도내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1사 1그루’ 나무 심기 운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숲속 공장’ 조성에 사용되는 소나무, 삼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의 나뭇잎에는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는 기능이 있으며, 평균 25.6%의 미세먼지와 40.9%의 초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중호 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참여해 준 많은 기업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1사 1그루 나무심기 운동’ 등 다양한 정책 추진으로 미세먼지 저감과 도내 환경 개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년만에 '제2의 박왕자 사건'…문 정부, 공든탑 무너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